황정음, '외도' 잡으려다 제 발목 잡았다…소속사도 "상간녀 아냐, 사죄"[종합]

입력
2024.04.05 00:25
 황정음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황정음이 무고한 여성을 남편의 상간녀로 지목해 파문을 불러 일으킨 가운데, 소속사가 "사죄한다"라고 함께 고개를 숙이고 나선다.

황정음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4일 "황정음의 개인 SNS 게시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잘못된 사안을 정정하겠다"라고 밝혔다.

황정음은 이날 자신의 SNS에 여성 A씨의 사진을 공개하고 "추녀야, (이)영돈이랑 제발 결혼해줘"라고 저격했다가 물의를 일으켰다. 황정음은 여러 차례 자신의 SNS 게시물을 수정하고, 삭제하고, 다시 올리기를 반복하며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주겠니?"라고 분노를 쏟아냈는데, 정작 여성 A씨는 황정음의 남편 이영돈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었던 인물이었기 때문.

심지어 황정음은 "추녀" 등 원색적인 표현을 썼고, A씨의 사진과 SNS 아이디까지 공개하며 사실상 그를 '상간녀'로 박제했다. 황정음이 A씨를 남편의 외도 상대로 오해한 이유는 A씨가 "1박으로 방콕 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다. 그치만 그만큼 잊지 못할 여행이 됐다"라며 "강XX 이영돈 고마워. 아무 생각 없이 다 때려치우고 여행만 다니고 싶다. 꿈 깨야지"라는 글을 썼기 때문.

그러나 A씨가 쓴 '이영돈'은 황정음의 남편이 아닌, 이름이 '이영O'인 A씨의 친구 B씨의 별명이었다.

돌연 이영돈의 '상간녀'가 된 A씨는 "황정음님이 저격한 이영돈 상간녀 아니다. 제대로 된 정정글, 사과 부탁드린다. 그쪽이 아무 근거도 없이 올리신 스토리 때문에 제 친구들이랑 저까지 피해 입고 있다. 그렇게 못하겠다면 저희도 명예훼손죄로 신고하겠다"라고 들고 일어났다.

결국 황정음은 "제가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일반분의 게시글을 게시해 당사자 및 주변 분들께 피해를 입힌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피해를 입은 당사자에게도 직접 사과 연락을 드려놨다"라고 사과했으나, A씨는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라고 분노했다. 황정음. 출처| 짠한형

A씨의 분노에 황정음은 "현재 피해 입으시는 분은 남편과 일면식도 없는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고 상간녀가 아니다. 모욕적인 내용을 담아 게시글을 올리고 오해받을 수 있는 내용을 작성한 것. 그로 인해 악플을 받고 당사자와 그 주변 분들까지 추측성 내용으로 큰 피해를 받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재차 사과에 나섰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애먼 사람을 잡은 화풀이에 소속사도 사과하고 나섰다. 소속사는 "황정음도 본인의 부주의로 발생한 사안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당사도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엎드렸다.

이어 "황정음이 불륜의 상대로 지목한 게시물의 인물은 황정음의 배우자와 아무런 연관이 없는 타인"이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분들을 향한 개인 신상 및 일신에 대한 추측과 악의적인 댓글, 메시지를 멈춰주시기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또한 "개인 잘못으로만 치부하지 않고 재발 방지를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황정음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우 자진 강판
  • KIA 한화
  • 김하성 시즌 2호 홈런
  • 이정후 첫 도루
  • 서울 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