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女 필드하키단, '전국춘계남녀하키대회' 여자 일반부 우승…MVP는 김유진

입력
2024.04.04 23:16
수정
2024.04.04 23:16
KT 여자하키 선수단이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스포츠 제공


KT 여자하키 주장 김유진. KT스포츠 제공


KT 여자 필드하키단이 ‘2024 전국춘계남녀하키대회’ 여자 일반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일 KT 여자 필드하키단은 경북체육회(3:0 승), 목포시청(2:0 승), 아산시청(1:1 무), 인천시체육회(1:0 승), 평택시청(1:1 무)과 겨뤄 최종 전적 3승 2무로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코리아리그’에 속한 첫 번째 대회다. 6월 종별 선수권 대회와 8월 대통령기 전국하키대회까지 성적으로 챔피언을 뽑는다. 1984년 하키단을 창단한 KT는 2022년 처음으로 시행된 ‘코리아리그’ 통합 우승과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감독상을 수상한 김성은 감독은 “감독으로 부임한 후 첫 단추를 잘 꿴 것 같아 기쁘다. 코치를 20년 정도 했다. 코치로 있을 때 우승을 많이 했지만 감독으로는 첫 대회이다보니 부담감이 컸다. 선수들이 끝까지 열심히 해줘서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한 주장 김유진은 “대회 중간에 체력적인 고비가 오거나 골이 터지지 않아 조급함이 생기기도 했다. 하지만 선수들 모두 끝까지 하나로 뭉쳐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최우수 선수상은 혼자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선수단, 코치, 감독님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유진은 “올해 첫 대회가 끝났다. 아직 남은 경기들이 더 많다. 원팀으로 똘똘 뭉쳐 남은 경기 모두 우승해 전국을 제패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주형연 기자 jhy@sportsworldi.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T LG 플레이오프 3차전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NBA 8번 시드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