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대회 5일 개최…‘충돌 논란’ 박지원-황대헌 재회할까

입력
2024.04.04 22:00
2024~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대회가 서울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다. 사진=대한빙상연맹


다가오는 2024~25시즌 태극마크를 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대회가 열린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4일 “2024~25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와 세계선수권대회, 2025 하얼빈 동계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할 선수를 선발하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이 개최된다”라고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먼저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2024~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가 서울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다. 이어 11일부터 12일엔 ‘KB금융그룹 제39회 전국남녀 종합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겸 2024~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가 열린다.

국가대표 1·2차 선발대회는 대회별 대회별 개인종목 ▶500m ▶1000m  ▶1500m의 3개 종목별 순위 점수를 합산해 종합순위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 대회 남녀 각 상위 24명이 2차 선발대회에 진출하며, 두 대회 종합 점수를 합산하여 최종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를 선발한다. 

2024~25 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는 총 16명(남자선수 8, 여자선수 8)이다. 

연맹은 “2024 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순위 상위 선수 남녀 1명씩(단 1개 이상의 개인종목에서 금메달 획득) 차기 시즌 국가대표로 선발된다는 기준에 의해 자동 선발된 여자부 김길리(성남시청)를 제외하고, 이번 대회 종합 성적상위 남자선수 8명과 여자선수 7명이 선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시즌 훈련으로 휴식을 취한 최민정(성남시청)이 복귀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남자부에선 황대헌(강원도청)과 박지원(서울시청)이 재회하는 것에 시선이 모인다.

황대헌과 박지원은 지난 2023~24시즌 나란히 태극마크를 달았는데, 해당 시즌에만 3차례나 레이스 중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특히 박지원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선 황대헌과의 충돌 뒤 통증을 호소했고, 귀국 당시 목 보호대와 팔에 붕대까지 감고 나타나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를 두고 연맹은 두 선수의 충돌 사건에 대해 자체 조사를 실시했지만, “고의성은 전혀 없었으며, ‘팀 킬’을 하려는 의도 또한 전혀 없었음을 확인했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두 선수는 이번 선발전에서 다시 한번 경쟁자의 입장으로 마주할 가능성이 있다.

한편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는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후원사인 KB금융그룹의 대회 타이틀 후원을 받아 ”KB금융그룹 제39회 전국남녀 종합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를 겸해 진행된다. 

끝으로 연맹은 ”쇼트트랙 1차 선발대회는 대한빙상경기연맹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한 실시간 라이브 중계 서비스가 중계될 예정이며, 2차 선발대회는 KBS 2TV와 연맹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된다“라고 덧붙였다.

김우중 기자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냐오냠
    화이팅 하세요
    15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