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김연아' 신지아, 피겨 주니어 선수권 3회 연속 은메달…라이벌 日 시마다 1위

입력
2024.03.02 10:21
 신지아가 피겨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년 연속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EPA 신지아가 피겨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년 연속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EPA 신지아가 피겨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년 연속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EPA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의 미래 신지아(15)가 라이벌을 넘어서야 하는 과제와 마주했다.

신지아는 1일(한국시간)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8.95점(기술점수(TES) 73.93점, 예술점수(PCS) 65.02점)을 받았다.

1위였던 쇼트프로그램(73.48점) 점수를 더해 총점 212.43점을 기록한 신지아는 동갑내기 라이벌 시마다 마오(일본, 218.36점)에게 역전당하며 3회 연속 은메달을 획득했다. '피겨 여왕' 김연아 이후 18년 만에 금메달을 노렸지만, 은빛 영광을 맛보며 대회를 끝냈다. 우에조노 레나(일본, 194.70점)가 3위다.

쇼트프로그램에서 무결점 연기를 보여줬던 신지아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나쁘지 않은 연기를 보여줬지만, 시마다를 넘어서야 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그래도 희망은 봤다. 연기를 하면서 기술, 표현이 모두 완성도의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마지막 순서로 나서는 중압감을 이겨내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24명 중 마지막에 나선 신지아는 배경음악 '낫 어바웃 에인절스(Not About Angels by Birdy)'에 맞춰 은반과 하나 되기에 집중했다.

첫 점프 과제였던 더블 악셀을 확실하게 해내며 수행점수(GOE) 1.08점을 챙겼다 이어진 트리플 루프, 트리플 살코도 문제가 없었다.

점프 폭풍은 계속됐다.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실수 없이 해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최고 난도인 레벨4로 처리했다.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 첫 연기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도 이상 없이 해냈고 트리플 플립-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와 이어진 트리플 러츠도 물 흐르듯 이어갔다. 플라잉 카멜 스핀도 레벨4를 받았고 코레오시퀀스까지 모든 것이 좋았다.

마지막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착지가 흔들린 것처럼 보였다. 결국 레벨3에 GOE 0.13점 감점이었다. 연기를 끝낸 신지아는 환하게 웃으며 만족감을 보였다.

1위를 해낸 시마다는 쿼드러플 토루프를 해내며 기술 완성도에서 신지아에 우세함을 보여줬다. 신지아 입장에서는 점프 기술 향상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함께 나선 쌍둥이 자매 김유성, 김유재(이상 평촌중)는 각각 15위(170.80점)와 16위(167.84점)에 올랐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당연히
    은메달 축하드립니다~~~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재 선발 복귀
  • 원태인 무실점
  • 윤원상 버저비터
  • 전북 역전승
  • 네일 26이닝 무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