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의 차가운 민심...황선홍, 이강인 두고 '선택의 시간' [지금이뉴스]

입력
2024.02.28 07:09
수정
2024.02.28 07:09


한국 축구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선택받은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화해한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품을지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이하 전력강화위)는 27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3차 회의를 마친 뒤 3월에 예정된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연전을 지휘할 대표팀의 임시 사령탑으로 황선홍 U-23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된 상황에서 황 감독은 태국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3월 21일 홈)과 4차전(3월 26일 원정)을 지휘하게 됐습니다.

이제 `무거운 짐`을 떠안은 황 감독은 대표팀 구성을 놓고 또 한 번 고민스러운 작업에 나서야 합니다.

무엇보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도중 `캡틴` 손흥민과 멱살잡이까지 벌였던 이강인을 황 감독이 3월 A매치에 소집할지부터가 뜨거운 논쟁거리가 될 전망입니다.

둘 사이의 마찰은 봉합됐지만 여전히 팬들이 이강인을 바라보는 시선은 차갑기만 한 게 사실입니다.

이 때문에 3월 11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하고 18일부터 훈련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에서 황 감독의 심정은 복잡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강인을 선택해도, 배제해도 뒷말이 나올 수밖에 없어서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한축구협회는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고 임시 사령탑에게 선수 선발의 고민을 떠안기고 있습니다.

이강인이 사건의 빌미가 되어 대표팀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대한 징계 차원에서 이번 태국전에 소집하지 않는 것도 고려되고 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스포키톡 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언제까지어깨춤을
    이강인 부르지도 마라 국가대표팀 보이콧 해야겠니 ㅋㅋ 3월에 이강인을 불러도 될 정도로 국민들이 축협 광대놀음에 놀아난거냐고 몇년을 쌓인게 한번에 터진건데 한달만에 또 불러? 유치원생이냐
    1달 전
  • 미쥬우우
    황감독한테 어려운 숙제주고 또 협회는 쏙 빠지네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재 선발 복귀
  • 원태인 무실점
  • 윤원상 버저비터
  • 전북 역전승
  • 네일 26이닝 무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