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슈퍼볼 우승 퍼레이드 중 총격→20여명 사상 …선수들 모두 무사

입력
2024.02.15 09:58
GettyImages-2010647440.jpg

축제의 장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서 14일(현지시각) 펼쳐진 이 지역 연고 치프스 팀의 미국프로미식축구리그(NFL) 슈퍼볼 우승 축하 퍼레이드 중 총격이 발생해 최소 2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가 빚어졌다.

다만 선수와 구단 직원, 선수 가족은 모두 무사하다고 치프스 구단이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현지 보도를 종합하면 사흘 전 제58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를 꺾고 4번째 정상에 선 치프스 팀의 슈퍼볼 우승을 축하 퍼레이드에는 약 100만 명이 참가했다.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남자친구로 유명한 트래비스 켈시와 쿼터백 마홈스 등 우승 주역 대부분이 참석했다. 현재 미국 최고의 인기 스타인 스위프트의 참석 여부도 관심을 모았으나, 스위프트는 현장에서 보이지 않았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GettyImages-2010417028.jpg

경찰은 퍼레이드 막바지에 발생한 이번 총격사건으로 최소 1명이 사망하고 2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현장에는 이런 대규모 인파 관리를 위해 경찰 등 법 집행기관 인력 600명가량이 배치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슈퍼볼 MVP 마홈스는 소셜미디어에 “캔자스시티를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손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다른 선수들의 비슷한 메시지를 남기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그 중 디펜시브 엔드 찰스 오메니후는 총기법 개정을 촉구했다.

앞서 캔자스시티 경찰국(KCPD)은 이날 오후 2시께(미 중부시간)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에 "유니언역 근처에서 총격이 발생했다"며 "이 지역을 떠나라"고 공지했다.

이어 "주차장 근처인 유니언역 서부에서 총격이 발생해 다수가 총에 맞았다"며 "우리는 무기를 지닌 2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총격 부상자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이 지역 근처에 있는 누구든 가능한 빨리 현장을 떠나달라"고 당부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재 선발 복귀
  • 원태인 무실점
  • 윤원상 버저비터
  • 전북 역전승
  • 네일 26이닝 무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