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세계수영선수권]황선우가 찢었다,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첫 금메달→3회 연속 포디움 '기염'

입력
2024.02.14 01:22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수영괴물' 황선우(강원도청)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 경력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는 14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펼쳐진 국제수영연맹 2024 도하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200m 결선에서 1분44초75 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 패드를 찍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분45초05를 기록한 다나스 랍시스(리투아니아)를 따돌렸다.

이로써 2022년 대회 자유형 200m에서 은메달, 지난해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황선우는 3수 끝에 금메달을 수확했다. 또한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 3회 연속 포디움에 오르며 세계 수영 최강자 중 한 명임을 입증했다.

한국 수영 역사상 4번째 금메달이다. 앞서 '마린보이' 박태환이 2007년 멜버른 대회 자유형 400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2011년 박태환, 2024년 김우민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민은 지난 12일 자유형 400m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 수영은 황선우의 우승으로 단일 수영선수권에서 처음으로 금메달 2개 이상을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5번 레인에 선 황선우는 다소 늦게 스타트를 끊고 150m 구간에서 2위로 내려앉았지만, 마지막 50m에서 페이스를 올리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끊었다.

준결선 이후 몸상태가 오르고 있다고 전한 황선우는 이번 대회 최대 목표였던 3연속 포디움을 달성하며 2024년 파리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스포키톡 12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트윈드레곤
    황선우 선수 드디어 해냈네요. 올림픽까지 몸관리 잘해서 대한민국 수영의 역사를 써주세요.^^
    7일 전
  • 포도팡
    멋진 소식이네요. 축하합니다!
    7일 전
  • 러브레터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일군 정말 대단한 성과입니다 많은 팬들이 기사를 접하고 수영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합니다
    7일 전
  • 꼬깔콘군옥수수맛
    ㄷㄷㄷ 인간물개 탄생이네요
    7일 전
  • 버블버블
    황선우 선수가 수영장을 찢었네요! 너무 기쁘네요~ 축하해요♡
    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ACL 8강 진출
  • 축구대표팀 전력강화회의
  • 정관장 3연승
  • 신한은행 5연패
  • 여자탁구 8강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