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박민영, 쓰레기 前 남친 이이경 유혹…“송하윤과 헤어지고 돌아와 달라”

입력
2024.02.13 22:17
배우 박민영이 2차 복수를 위해 전 남자친구 이이경을 거짓으로 유혹하며 회유하는 작전을 펼쳤다.

13일 방송된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14화에서는 강지원(박민영 분)이 복수를 위해 박민환(이이경 분)을 다시 유혹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캡처

회사 잡일을 혼자하는 박민환에게 강지원이 왜 이런걸 혼자 하느냐며 접근했다. 박민환은 강지원 때문에 회사에서의 입지가 추락했다며 탓을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강지원은 박민환의 바람을 꼬집으며 그의 잘못을 상기시키지만 박민환은 강지원이 유지혁(나인우 분)에게 갈아타려고 자신을 골탕 먹인 것이라며 부정했다. 이에 강지원은 “맞다. 근데 상황이 좀 변했다”며 박민환에게 사석에서의 대화를 신청헀다.

술집에서 만난 박민환에 강지원은 유지혁과 헤어지는 대가로 유엔케이 회장에게 800억을 받았다며 거짓말을 한다. 800억에 대해 모르는 척을 하던 박민환은 강지원의 재산이 탐나는 마음에 강지원의 거짓말을 “말이 된다”며 합리화하기 시작했다.

 사진=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캡처

강지원은 두 사람이 연애 시절 자주 가던 무한리필 고깃집 이야기를 꺼내 박민환의 마음을 건드렸다. 강지원은 그땐 모든게 다 소중하고 귀했다며 박민환을 회유했다. 이어 그는 “자기 만날 땐 돈은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나 자기 많이 좋아했잖아”라는 말로 박민환을 무장해제 시켰다. 강지원의 달콤한 말에 넘어간 박민환은 “너만 한 애가 없었다. 너니까 내 성격 다 받아준 거고”라며 정수민(송하윤 분)과 결혼 뒤에도 여전히 한심한 면모를 드러냈다.

유지혁과 이별을 묻는 박민환에 강지원은 얼마 전 사고를 언급하며 본격적으로 덫을 놓는 이야기를 시작했다. 사고가 날 뻔했다는 강지원은 유지혁의 갑작스러운 등장으로 모든게 꼬여버렸다며 사고를 낸 차량 운전자가 정수민의 아빠였음을 박민환에게 털어놓는다.

정수민에 대한 공포를 토로한 강지원은 유지혁에도 거리를 두는 말로 박민환의 마음을 자극했다. 유지혁과 관계가 끝났음을 이야기한 강지원은 박민환에게 “내가 다시 만나는 건 아니라고 하니까 그럼 퇴사하래”라고 말해 박민환의 마지막 의심을 지웠다.

 사진=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 캡처

강지원의 연기에 속아 넘어간 박민환은 “얘한테 800억이 있다면 난 얠 죽이면 안 된다. 내가 얘를 다시 꼬시면 800억이 그대로 나한테 온다”라며 야망을 품었다.

생각이 많아진 박민환에게 강지원은 “정수민과 헤어지면 안 되냐. 나한테 돌아오라”고 비장의 무기를 꺼내 들었다. 그새 계산이 끝난 박민환은 아니라며 돌아서는 강지원을 껴안아 흔들림을 내비치고 “연락하겠다”며 자리를 떴다.

[박소진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미쥬우우
    요즘 잘 보고 있어요 재밌습니다
    7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ACL 8강 진출
  • 축구대표팀 전력강화회의
  • 정관장 3연승
  • 신한은행 5연패
  • 여자탁구 8강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