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 28일 내한…유태오와 홍보 일정 나선다(공식)

입력
2024.02.13 14:03
셀린 송 감독, 본격 내한 결정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를 연출한 셀린 송 감독이 한국을 찾는다.

13일 배급사 CJ ENM에 따르면 셀린 송 감독과 배우 유태오가 오는 28~29일 양일간 국내 홍보 일정에 나선다.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를 연출한 셀린 송 감독이 한국을 찾는다. 사진 = CJ ENM

3월 오스카로 이어지는 미국 시상식 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셀린 송 감독은 직접 한국에 방문해 국내 언론과 매체,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해외 촬영 중인 배우 유태오도 일시 귀국해 함께 홍보 일정에 나선다. 셀린 송 감독과 유태오는 기자간담회, 인터뷰, GV, 무대인사 등을 통해 뜻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패스트 라이브즈’는 서울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첫사랑 ‘나영’과 ‘해성’이 24년 만에 뉴욕에서 다시 만나 끊어질 듯 이어져온 그들의 인연을 돌아보는 이틀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또한 셀린 송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데뷔작으로, 감각적인 영상미와 공감을 자아내는 깊이 있는 각본으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셀린 송 감독은 지난 10일 개최된 제76회 미국감독조합상(DGA Awards) 첫 장편영화부문 감독상(Outstanding Directorial Achievement in First-Time Feature Film)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오스카 트로피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한국계 감독이 이 상을 받은 건 셀린 송 감독이 처음이다.

셀린 송 감독은 “내 첫 번째 영화에 대한 이 놀라운 인정에 경의를 표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가능한 한 오랫동안 최선을 다해 영화를 계속 연출하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다. 계속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는 3월 6일 국내 개봉.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
  • 이강인 교체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