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결혼 임박했나…신동엽 사회자 섭외+회사 인수 제안('짠한형')

입력
2024.02.13 13:43
 짠한형 하지원. 출처ㅣ짠한형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배우 하지원과 펜싱선수 김준호, 주호가 '짠한형 신동엽'의 설 연휴 게스트로 출연해, '한솥밥 식구'로서 끈끈한 우애를 자랑했다.

하지원과 김준호, 주호는 지난 12일 업로드된 신동엽의 유튜브 예능 '짠한형 신동엽(이하 '짠한형')'에 동반 출연했다. 무엇보다 '짠한형' 3회에 게스트로 함께해 격한 '만취 춤사위'를 선보이며, 조회 수 500만 뷰를 달성했던 하지원은 이날 해와달엔터테인먼트의 '미남 라인' 김준호-주호와 함께 '짠한형'을 재방문해 격한 환영을 받았다.

이날 술자리가 시작되자마자 '소맥 제조 대결'을 벌이며 한껏 텐션을 올린 하지원은 정호철의 결혼식 주례를 재약속하며 여전히 엉뚱한 면모를 보여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20년 동안 배우를 했는데, '짠한형' 출연 한 번에 이미지가 뒤집혔다"며, "주변에서 '짠한형'을 보며 팬이 됐다는 반응이 속출하는 동시에, 굉장히 친근하게 봐줘서 놀랐다. 덕분에 나라는 사람을 더 잘 알게 됐다"는 솔직한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하지원은 소속사를 통해 여러 인물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하게 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처음엔 나의 자유가 필요해서 회사를 차린 것"이라면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돈이나 다른 가치를 추구하는 것보다는 주변 사람들의 성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식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흥이 한창 오른 2차 자리에서는 신동엽에게 "우리 회사를 인수하시죠"라며 또 한 번의 '만취 춤사위'를 선보이는가 하면, "만약 내가 결혼하게 되면 (신동엽 오빠가) 사회를 봐줘야 한다" 약속을 받아내기도 했다.

촬영 당일 펜싱 국가대표 은퇴 기사가 났다는 김준호는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며, 한결 후련해진 마음으로 술자리의 분위기를 띄웠다. 김준호는 "어릴 때부터 펜싱 시합을 할 때마다 외모는 내가 제일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뒤, "경기 도중 얼굴이 마스크에 가려지는 게 아까워서, 점수를 내면 마스크를 더 세게 벗고 멀리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곤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연예 활동 병행을 시작한 뒤, 운동선수로서 기량이 떨어질 거라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오기가 생겨 더욱 열심히 운동을 했다"며, 이날 신동엽과 정호철에게 직접 가져온 펜싱 칼을 선물하기도. 2차 자리에서는 "솔직히 사인을 요청할 줄 알고 펜을 챙겨왔는데…"고 고백하며 사인을 자청해, 또 한 번 폭소를 안기기도 했다.

소속사 식구의 진한 우애와 3인방의 솔직한 속마음을 만나볼 수 있는 하지원-김준호-주호의 술자리 토크는 유튜브 채널 '신동엽 짠한형'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울산 개막전 승리
  • 대한항공 8연승
  • 소노 이정현 29점
  • 흥국생명 선두 추격
  • 이정후 시범경기 홈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