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야생동물 구조·치료’ 방생률 41%↑

입력
2024.02.13 10:37
경기도, ‘야생동물 구조·치료’ 방생률 41%

경기도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지난해 3,034마리의 야생동물을 구조해 그중 1,005마리가 성공적으로 회복되어 자연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41%라는 놀라운 성공률에는 센터에 도착했을 때 치료가 불가능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564마리의 동물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류가 2,140마리(70%)로 구조된 동물의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포유류가 875마리(29%), 파충류가 19마리(1%)로 그 뒤를 이었다. 구조된 동물 중에는 멸종 위기에 처한 천연기념물 377종과 멸종 위기종 130종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구조의 주된 이유는 ‘어미를 잃은 어린 동물’이 1,134건(37%)으로 가장 많았으며, 여름철 번식기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이러한 사례의 대부분은 둥지를 떠나 야생에서 필요한 생존 기술을 배우는 ‘이소’ 단계에 접어든 어린 새들이었다.

이러한 새를 사람이 키우면 본능을 잃고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따라서 날지 못하는 어린 새를 발견하면 바로 구조하는 것보다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연락해 구조가 필요한 상황인지 파악하는 것이 좋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적극적인 구조 신고에 힘입어 도움이 필요한 야생동물들이 새 삶을 얻을 수 있었고 앞으로도 신속하고 적극적인 구조와 전문적인 치료를 통해 야생동물이 자연으로 복귀로 건강한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동아(경기)|장관섭 기자 jiu6703@naver.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린가드 데뷔전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