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말레이 SDI 배터리 공장 점검…새해 첫 글로벌 현장 경영

입력
2024.02.13 10:00
올해부터 ‘프라이맥스’ 배터리 양산

2공장 건설현장·현지 반응 등 살펴
사본 -삼성sdi 말레이시아 생산법인 방문 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올해 첫 해외 출장지로 9일 말레이시아 스름반을 찾아 배터리 사업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SDI 배터리 1공장 생산현장 및 2공장 건설현장을 살펴봤다. 1조7000억 원을 투자해 건설하는 2공장은 2025년 완공 예정이며, 올해부터 ‘프라이맥스 21700’ 원형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지름 21mm, 높이 70mm 규격의 프라이맥스 21700 원형배터리는 전동공구, 전기자동차 등 다양한 제품에 탑재되고 있다. 1991년 설립된 스름반 공장은 삼성SDI 최초의 해외 법인으로, 초기에는 브라운관을 제조하다가 2012년부터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이 회장은 “어렵다고 위축되지 말고 담대하게 투자해야 한다. 단기 실적에 일희일비하지말자”며 “과감한 도전으로 변화를 주도하자. 새로운 가치를 만들고 확고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말했다.

이 회장은 장기간 해외에서 근무하는 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설 선물을 전달하고, 애로사항도 경청했다. 10일에는 말레이시아 최대 도시인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시장 반응을 살폈다.

한편 이 회장은 매년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찾아 현지사업과 시장을 직접 점검하며 경영 구상을 해왔다. 지난해 추석에는 이스라엘과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현장을 찾았다.

김명근 스포츠동아 기자 dionys@donga.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연속 안타
  • 김민재 어시스트
  • 신지아 피겨 은메달
  • 김하성 5경기 연속 출루
  • 이강인 교체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