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우민 해냈다!" 男자유형400m 박태환 이후 13년만에 세계선수권 金 쾌거![도하세계수영선수권]

입력
2024.02.12 01:36
수정
2024.02.12 03:06
<저작권자(c) REUTERS/E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수영스타' 김우민(22·강원도청)이 마침내 해냈다.

김우민이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박태환 이후 13년만에 처음으로 세계 정상에 우뚝 섰다. 김우민은 12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펼쳐진 국제수영연맹 2024 도하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2초71의 자신의 최고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Photo by Oli SCARFF /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우민은 경영 종목 첫날인 이날 대한민국 선수단 중 가장 먼저 결선에 오른 후 "첫 결선 진출자로서 대한민국 선수단에게 좋은 기운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포기하지 않고, 투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예선에서 3분45초14, 8명의 파이널리스트 중 3위로 결선에 오른 김우민은 3번 레인에서 작정한 듯 압도적인 스퍼트로 치고 나갔다. 첫 50m에서 25초32, 2위를 기록한 후 50~100m 구간을 27초39로 주파하며 1위에 올랐고 이후 28초대를 유지하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레이스를 이어갔다. 300m까지 세계기록 페이스를 기록했다. 마지막 50m, 2022년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4번 레인 호주 일라이자 위닝턴이 치열하게 추격했지만 800m, 1500m 지구력 훈련을 병행해온 김우민이 끝까지 선두를 지켜냈다. 위닝턴을 0.15초 차로 뿌리치고 기어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의 한국최고기록 3분41초53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자신의 최고 기록(3분43초92)을 무려 1초21나 앞당기며 지난 겨울 혹독한 호주 훈련의 성과를 기록으로 입증했다. 이정훈 경영대표팀 감독, 전동현 코치, 김효열 코치가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환호했다. 김우민은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여유 있는 모습으로 포디움에 오르며 이번 대회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애국가를 울렸다.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AFP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항저우아시안게임 3관왕과 함께 400m의 신흥강자, '뉴마린보이'로 주목받아온 김우민은 세계 무대에서도 멈추지 않는 성장세를 보란 듯이 입증했다.

2007년 멜버른, 2011년 상하이 대회 이종목 우승자 박태환 이후 13년 만에 대한민국의 금메달을 찾아오는 쾌거를 썼다.

남자 자유형 400m는 이번 대회 최고의 격전지로 꼽힌 종목, 지난 3일 호주 전지훈련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우민은 "자유형 400m는 이번 대회 선수들이 거의 다 나오는데, 오히려 그런 큰 무대에서 더 좋은 결과를 낸다면 파리올림픽에서 (메달이라는)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이어 "이번 대회는 개인 기록 경신을 목표로 삼았다. 올림픽을 목표로 한 대회라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지만, 그래도 개인 기록을 깬다면 파리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기록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회는 개인 기록 경신을 목표로 삼았다. 최종목표는 올림픽이고, 올림픽 가기 전 차근차근 밟아야할 순서로 세계선수권을 생각하고 있다. 올림픽을 목표로 한 대회라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지만, 그래도 개인 기록을 깬다면 파리올림픽에서는 더 좋은 기록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었다. 지난해 후쿠오카 대회에서 5위를 기록한 김우민이 목표 삼은 '42초대', 개인 최고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하며 본인의 말대로 꿈의 파리올림픽 포디움을 예약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스포키톡 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트윈드레곤
    김우민 선수 정말 대단한 일을 해냈네요. 세계선수권 400m 금메달 축하합니다! 설연휴에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네요.
    13일 전
  • aofusla
    너무 뿌듯하네요!
    13일 전
  • 하루일과
    외국선수들과 키차이가 많이 나는데도 금메달 획득하시고 김우민선수 정말 멋집니다
    13일 전
  • 속상해
    시상대 보면 3명의 선수 중 키도 작은데 대단하네. 김우민 선수 축하 합니다.
    13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황희찬 셰필드전 선발
  • 농구대표팀 예선 2차전 승리
  • GS칼텍스 4연패 탈출
  • 벨린저 컵스 계약
  • 김민아 LPBA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