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신지현·양인영·정예림 39점 합작, 삼성생명 21점차 완파, 벌써 시즌 3승, 심상치 않다

입력
2023.12.03 22:42


신지현/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하나원큐가 2라운드가 끝나기도 전에 3승을 챙겼다.

부천 하나원큐는 3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홈 경기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65-44로 이겼다. 3승6패로 5위다. 4위 BNK에 0.5경기 차로 추격했다. 삼성생명은 4승5패로 4위.

하나원큐는 김정은 효과가 확실하다. 이날 30분3초간 8점에 그쳤지만, 점수 이상의 효과가 있다. 공수에서 확실하게 1인분 이상의 효율이 있다. 양인영이 16점 10리바운드 4어시스트, 신지현이 3점슛 2개 포함 13점, 정예림이 10점을 올렸다. 만년 하위권인데, 벌써 3승이다. 팀이 확실히 단단해졌다. 

삼성생명은 전체적으로 야투 난조가 심각했다. 배혜윤과 이주연이 결장했고, 강유림이 24분14초간 무득점에 그쳤다. 이해란도 2점에 묶였다. 조수아가 13점, 박혜미가 9점으로 분전했으나 경기력이 덜 나왔다.
스포키톡 5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곰돌잉츄
    하나원큐팀 삼성생명꺾고 우승하신거 너무나 축하드리고 5위 유지도 축하드려요 계속 응원할게요
    2달 전
  • 동경
    삼성 왜이런가뇨. 이해란 선수 너무 못했네요..아쉬워요
    2달 전
  • 니나윌리엄
    그려 하나 한 번 잜애보자. . .
    2달 전
  • 미필적고의
    하나 너무 잘했네요,,ㅊㅋㅊㅋ
    2달 전
  • jsa194
    삼성생명은 배혜윤과 이주연의 결장으로 야투가 난조하며 경기에 어려움을 겪었어요. 하나원큐는 여전히 하위권에 위치하지만, 벌써 3승을 차지해 팀이 강해졌음을 입증하고 있어요. 특히 김정은 선수의 기여와 함께 양인영, 신지현, 정예림 등 다양한 선수들의 역할 분담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어 기대가 큽니다. 앞으로의 경기에서도 팀이 좋은 모습을 이어가길 기대할게요!
    2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
  • 남자탁구 동메달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정관장 4연승
  • 중국축구팀 감독 이반코비치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