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질주, 우연 아니다" 루 윌리엄스의 D.그린 저격

입력
2024.05.17 06:00
윌리엄스는 뉴욕의 실력을 믿고 있다.

NBA 역대 최고의 식스맨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루 윌리엄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팟캐스트 'Run it Back'에 출연했다. 윌리엄스는 이 자리에서 뉴욕 닉스의 고공행진에 대한 평가를 내놓았다.

뉴욕은 올 시즌 50승 32패를 거두며 동부 컨퍼런스 2번 시드를 확보했다. 뉴욕의 거침 없는 질주는 계속됐다. 뉴욕은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조엘 엠비드-타이리스 맥시가 버티고 있는 7번 시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시리즈 전적 4-2로 물리쳤다.

2라운드 역시 뉴욕의 흐름이다. 뉴욕은 6번 시드 인디애나 페이서스에 16일 기준 시리즈 전적 3-2로 앞서는 중이다.

상위 시드이기에 뉴욕의 우세가 당연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뉴욕은 현재 경기에 내보낼 선수가 부족한 부상병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줄리어스 랜들, 미첼 로빈슨, 보얀 보그다노비치 등이 결장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 여기에 OG 아누노비마저 이탈했다.

그렇기에 뉴욕의 행보는 여러모로 놀랍다고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드레이먼드 그린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최근 'TNT'와의 인터뷰에서 뉴욕의 질주가 플루크, 즉 우연이라고 평가했다.

과연 그린의 말처럼 뉴욕의 질주가 우연일까. 윌리엄스는 그린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뉴욕이 일관적인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거두고 있다고 전했다.

윌리엄스는 "뉴욕 닉스의 질주는 우연이라고 부를 수 없다. 뉴욕은 일관적인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내고 있다. 뉴욕은 선수들의 부상 등 역경을 마주했다. 하지만 변명하지 않고 경기에 나섰다. 혹자는 '다른 선수들이 너무 많이 뛰고 있다'며 비판을 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뉴욕은 자신들의 방식대로 승리를 거두고 있다"고 했다.

이어 "드레이먼드 그린이 이상한 발언을 했다. 그린의 발언에는 맥락이 없다. 그가 왜 그렇게 말했는지 궁금하다. 뉴욕은 시즌 내내 한 팀으로 뭉쳤다. 현재는 동부 컨퍼런스 파이널 진출까지 단 1승만 남겨두고 있다. 이것을 어떻게 우연이라고 할 수 있나. 그린이 실수했다"며 웃어 보였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황동하 데뷔 첫 승
  • 이승엽 감독 100승
  • 필 포든 올해의 선수
  • 이정후 어깨 수술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