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차기 총재 3파전…이준용 전 KBSN 사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안상수 전 인천시장 후보 등록

입력
2024.05.14 18:30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의 제10대 총재 선출 경쟁이 3파전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WKBL은 14일 오후까지 제10대 총재 후보자 등록을 마감한 결과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회사 사장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 이준용 전 KBSN 사장이 등록했다고 밝혔다.

신상훈 전 사장은 신한금융지주회사 사장, 우리은행 사외이사, 금융산업공익재단 대표이사장, 한국금융인재개발원 금융윤리인증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안상수 전 시장은 2010년까지 인천시장을 지냈고 15·19·20대 국회의원, 국회 예결위원장을 역임했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대한복싱협회장을 맡기도 했다.

이준용 전 사장은 KBS 충주방송국 국장, 공주대 객원교수, KBSN 사장,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 회장, 자유언론국민연합 공동대표, EBS 이사 등을 역임했다.

WKBL은 오는 17일 오전 총재 선출을 위한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총회에는 6개 구단 구단주가 참석한다.

8대와 9대 총재를 연임한 이병완 현 총재는 6월 말까지 임기를 마친 뒤 물러나기로 했다. 이 총재는 6년간 재임하면서 부산 BNK 창단을 통한 리그 안정화, 시도 교육청과 업무 협약을 통한 유소녀 농구클럽 저변 확대 등 여자농구 발전에 적잖은 업적을 남겼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