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FA 대어’ 박지훈, 정관장과 의리 지켰다···계약 기간 3년-보수 5억 5000만 원 재계약

입력
2024.05.13 12:30
수정
2024.05.13 12:56
[점프볼=조영두 기자] 박지훈(29, 184cm)이 정관장과의 의리를 지켰다.

13일 복수의 농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박지훈이 원 소속 구단 안양 정관장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 3년, 보수 5억 5000만 원의 조건이다. 정관장은 조만간 박지훈과의 재계약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중앙대 출신의 박지훈은 2016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부산 KT(현 수원 KT)에 입단했다. KT에서 백업 가드로 뛰던 그는 2018-2019시즌 도중 안양 KGC(현 정관장)으로 이적, 주전으로 도약했다. 2022-2023시즌에는 정관장이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데 힘을 보탰다.

지난 시즌 박지훈은 한 단계 더 성장했다. 정규리그 53경기에서 평균 28분 59초를 뛰며 12.1점 3.6점 4.4리바운드로 커리어하이를 작성했다. 비록, 정관장은 9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박지훈은 에이스로서 팀을 이끌었다. 승부처에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지미타임’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은 박지훈은 강상재, 김종규(이상 DB), 이재도 등과 함께 대어로 평가받았다. 정관장 역시 그에게 일찌감치 재계약 의사를 전했고, 박지훈도 이에 응하며 의리를 지켰다. 따라서 정관장은 다음 시즌 최성원, 박지훈과 상무에서 돌아오는 변준형까지 3명으로 가드진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정관장은 최근 몇 년 동안 FA 시장에서 오세근(SK), 문성곤(KT), 전성현(소노) 등 주축 멤버들을 모두 놓치며 팬들의 원성을 샀다. 그러나 박지훈과 재계약에 성공, 자존심을 세울 수 있게 됐다. 박지훈 또한 익숙한 정관장에서 다시 한번 높은 곳에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 사진_점프볼 DB(문복주, 유용우, 박상혁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