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트로피 놓쳤지만… MVP 박지수, 8관왕 여제로

입력
2024.04.05 00:02
여자프로농구 시상식

110표 만장일치… 통산 4번째

부상 털어내고 경기마다 펄펄

득점·리바운드 등 1위 대기록

아쉬웠던 챔프전… 우승은 무산

“이젠 해외 리그에서 뛰고 싶어”

삼성생명 키아나 신인상 등 3관왕


두 번째 만장일치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 그리고 여자프로농구 역대 최초의 8관왕.

한국 여자농구 대들보 청주 KB 박지수(26)가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시상식에서 이룬 성과다. 이제 한국에서 대적할 자가 없는 그는 해외 무대를 넘본다.

트로피 키스 KB 박지수가 4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MVP를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뉴스1


박지수는 4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110표 가운데 모든 표를 독식하며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이로써 박지수는 2021~2022시즌 이후 다시 한 번 만장일치 정규리그 MVP가 됐다. 박지수가 MVP에 오른 건 벌써 4번째다.

올 시즌 박지수는 29경기에 나서 평균 30분5초를 뛰며 20.3득점 15.2리바운드 1.76블록슛을 기록하며 이 세 부문에서 리그 1위에 올랐다. 또 2점슛 387개를 던져 229개를 성공시킨 박지수는 60.6%로 2점 야투왕에 올랐고, 1283.9의 공헌도로 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박지수는 우수 수비선수상과 베스트5에도 선정되면서 8관왕에 올랐다. 역대 여자프로농구에서 8관왕이 탄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농구에서 앞서 두 차례 나왔던 7관왕과 한 차례 이뤘던 6관왕도 모두 박지수가 만들어낸 기록이다.

박지수는 “스스로 떳떳했던 시즌”이라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박지수는 “제 자신에게 한 번 더 이겨내 보자고 말하기 힘들 정도의 시즌을 치렀다”며 “후회 없는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돌아봤다. 이어 한국에서 이룰 건 모두 이룬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박지수는 “이제는 미국리그가 아니더라도 해외에서 뛰고 싶다”며 “개인적으로도, 또 한국 여자농구 국가대표로서도 팀이 성장하기 위해서 필요하다는 생각이 커졌다”고 선언했다.

KB는 이런 박지수와 함께하고도 만족스러운 끝맺음을 하지 못했다. KB는 정규시즌에서 27승3패로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지만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에서 아산 우리은행에 1승3패로 무릎을 꿇었기 때문이다. 박지수는 챔프전 4경기에서 평균 24.0득점 17.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박지수는 “지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긴 시간 치러야 하는 정규리그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만큼은 챔프전이 더 고생스러웠다”며 “내가 팀에 도움이 되기도 하겠지만 혹시 나 때문에 다른 선수들이 더 잘할 수 있는 것들을 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아쉬워했다.

박지수뿐만 아니었다. 감독상을 받은 김완수 KB 감독은 “선수들이 이런 상을 받을 수 있도록 팀을 만들어줬는데 마지막에 웃지 못해 죄송스럽다”며 “다음 시즌이 기대되는 구단을 만들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데뷔 후 처음으로 베스트5에 선정된 KB 허예은(23) 역시 “코트에 서는 것만으로도 기쁜 선수였는데 이런 상까지 받아 영광스럽다”면서도 “마무리가 좋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아쉬워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 인생에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은 용인 삼성생명 키아나 스미스(25)에게 돌아갔다. 스미스는 38.5%로 3점슛 수상자와 식스우먼 수상자에도 이름을 올리며 3관왕을 차지했다. 베스트5에는 박지수와 허예은을 비롯해 용인 삼성생명 김소니아(31)와 우리은행 김단비(34), 박지현(24)이 영광을 안았다.

시상식을 마친 여자프로농구는 5일부터 14일까지 자유계약선수(FA) 1차 협상에 들어간다. 이번 시즌에는 모두 20명의 선수가 FA 자격을 얻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영준 선제골
  • 두산 3연패 탈출
  • KCC 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
  • 김태형 감독 퇴장
  • ABS 논란 심판 중징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