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강PO 현장코멘트] 전창진 KCC 감독, "이번 시즌 처음으로 수비 잘해서 이겼다"

입력
2024.04.04 21:32


[잠실학생=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처음으로 수비 잘해서 농구를 이긴 게 상당히 좋았다."

부산 KCC가 지난해 6강 플레이오프의 치욕을 화끈하게 설욕했다.

KCC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에서 서울 SK를 81대63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KCC는 지난 시즌 6강 PO에서 SK에 3전전패를 당한 수모를 씻어냈다. 더불어 플레이오프 7연패도 끊어냈다. 무엇보다 6강 PO 1차전 승리로 무려 '92.3%'에 달하는 4강PO 진출확률을 확보하게 됐다는 게 큰 소득이다. 무형의 데이터지만, 선수들에게 엄청난 자신감을 불어넣을 수 있다.

이날 경기 후 전창진 KCC 감독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수비 잘해서 농구를 이긴 게 아닌가 한다. 그래서 상당히 좋았다. 자밀 워니를 막는 수비나 앞선에서 김선형과 오재현을 막는 수비를 연습했는데, 상당히 잘 됐다. 안영준의 외곽슛은 송교창에게 맡겼다. 그런 점 덕분에 승리할 수 있던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감독은 지난 2일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때부터 강조한 '이타적인 플레이'에 관해 "그 부분에 대해 계속 이야기 했고, 선수들이 잘 해줬다. 오펜스에서 얼리 이후 다소 뻑뻑한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을 고쳐 2차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전 감독은 최준용과 송교창을 계속 교체해 넣은 이유에 대해 "경기 전에도 얘기했지만, 우리는 가용 인원을 늘려서 플레이해야 하는데, 그 선수들은 아직 체력이 완벽하지 않아 나눠서 뛰게 하는 게 중요했다. 라건아가 상당히 컨디션이 좋았고,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라 시간을 배분하다보니 수비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SK의 수비에 관해서는 "내가 상대팀 감독이라도 우리의 얼리 오펜스를 체크하고 나왔을 것 같다. 그렇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나왔고, 세트 오펜스 득점을 걱정했는데, 송교창과 허웅이 잘 해결해줬다. 속공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았지만, 얼리 시작 이후 오펜스가 좀 더 다듬어져야 한다"고 2차전 전략을 예고했다.

잠실학생체=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윤원상 버저비터
  • KIA 개막 10경기 홈 최다 관중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한국 일본 U23 아시안컵 8강 진출
  • 김민재 이적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