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 "플레이오프, 이기적인 플레이 나올 수 없다"

입력
2024.04.04 21:19
허웅이 플레이오프 첫 경기부터 맹활약을 펼쳤다.

부산 KCC 이지스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와의 6강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서 81-63으로 이겼다.

허웅이 19점을 기록하며 KCC의 승리를 이끌었다.

허웅은 "1차전이 중요했다. 잡게 돼서 너무 기분이 좋다. 방심하지 않고 하루 쉬는 동안 회복하고 보완할 부분 보완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허웅은 "2차전에서 보완할 부분은 일단 모르겠다. 저희도 정신이 없다.(웃음) 감독님이 말씀하시는 부분을 일단 들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비상 수상자 오재현을 상대로 자신의 역할을 다해낸 허웅이다.

허웅은 "(오)재현이가 잘 막았지만, 건아, 승현이가 스크린을 걸어준 덕분에 공격을 풀어갈 수 있었던 것 같다. 54경기 모두 견제를 받기 때문에 똑같다고 생각하고 공격을 했다"고 말했다.

1차전을 앞두고 전창진 감독은 이타적인 플레이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묻자 허웅은 "플레이오프에서 다들 집중을 하기 때문에, 이기적인 플레이가 나올 수 없다. 다만 플레이오프에서 내내 이런 기세가 이어질 수는 없다고 본다. 고비가 올 수 있는데, 그걸 잘 극복하는 게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 KBL 제공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영준 멀티골
  • 두산 3연패 탈출
  • KCC 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
  • 김태형 감독 퇴장
  • ABS 논란 심판 중징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