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강PO 현장코멘트] 전희철 SK 감독 "재미없는 농구하고 싶다" WHY?

입력
2024.04.04 19:23


[잠실학생=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재미없는 농구를 하고 싶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에서는 강팀들이 맞붙는다. 게다가 단기전 승부이기 때문에 손에 땀을 쥐는 총력전이 펼쳐진다. 당연히 재미가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전희철 서울 SK 감독은 부산 KCC와의 6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을 앞두고 "재미없는 농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왜 일까.

전 감독은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 1차전을 앞두고 이날 경기의 승리 전략으로 '상대 얼리오펜스 차단'을 언급했다. 그는 "상대의 빠른 농구 얼리오펜스를 하지 못하게 하는 게 (승리의) 키다. 그걸 가지고 계속 훈련했다. 우리도 빨리 나가긴 하지만, 최근에 KCC가 얼리오펜스를 하면서 공격횟수가 많아지고 슛 성공률도 올라갔다. 뿐만 아니라 공격횟수나 속공, 전체 득점, 어시스트 수치도 같이 올라갔다. 때문에 우리가 상대로 하여금 세트플레이를 할 수 밖에 없도록 미리 차단해야 한다. 그런 수치들을 허용하면 우리가 이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전 감독은 늘 데이터에 기반한 전력 분석과 상대 해법을 찾는 감독이다. 이번 6강 PO를 앞두고서도 KCC의 전반적인 스탯과 플레이 스타일을 세심하게 분석했다. 그렇게 내놓은 해법은 되도록 지공과 세트 오펜스를 유도하는 방법이었다.

전 감독은 "만약 오늘 농구가 재미없게 진행된다면 그건 우리가 계획대로 잘 하고 있다는 것이다. 경기가 재미있어진다는 건 양쪽이 모두 빠르게 공격을 한다는 건데, 그러면 우리에게 별로 유리하지 않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재미없는 농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잠실학생체=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5경기 연속 안타
  • 토트넘 대패
  • 배준호 대표팀 차출 불가
  • 황희찬 복귀
  • 타이거 우즈 10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