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55점-최다 득점' 청주 KB,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서 신한은행 제압 '봄 농구 출격 준비 끝'

입력
2024.02.29 20:52
사진제공=WKBL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챔피언' 청주 KB스타즈가 전반 최다 득점 기록을 다시 쓰며 승리했다.

김완수 감독이 이끄는 청주 KB스타즈는 29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신한은행과의 우리은행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89대83으로 승리했다. KB는 마지막 경기에서도 기록을 작성했다. KB는 이날 전반에만 55점을 몰아 넣었다. 올 시즌 전반 최다 득점 기록을 다시 썼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11월 30일 기록한 48점이었다. KB는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까지 승리로 장식하며 최상의 분위기로 봄 농구에 출격하게 됐다.

'우승팀' KB는 1쿼터부터 상대를 압도했다. 박지수와 허예은의 콤비 플레이가 빛났다. 강이슬은 외곽에서 힘을 보탰다. 신한은행은 KB의 기세에 눌렸다. 1쿼터 시작 후 무려 6분 동안 침묵했다. 신한은행은 1쿼터 종료 3분55초를 남기고 첫 득점에 성공했다. KB가 1쿼터를 30-11로 크게 앞선 채 마감했다.

KB는 2쿼터 박지수-김소담 더블 포스트를 가동했다. 이날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선수 모두를 활용하며 선수들 경기력을 점검했다. KB가 전반을 55-28로 크게 앞섰다.

사진제공=WKBL


후반 들어 KB가 박지수 강이슬을 벤치에 남겨뒀다. 다음달 9일 시작하는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선수단 체력 안배 및 벤치 선수들의 경기력 점검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KB는 김민정이 매서운 손끝을 발휘했다. 신한은행은 김소니아의 경기력이 살아나며 KB를 매섭게 추격했다. 신한은행은 52-70까지 추격했다. 다만, 신한은행은 이 과정에서 좋지 않은 해프닝을 남겼다. 3쿼터 막판 경기 엔트리에 없던 이두나를 투입하는 황당 실수를 했다.

마지막 쿼터, KB는 박지수와 강이슬을 넣어 정상 라인업을 가동했다. 신한은행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이경은 김진영의 득점을 앞세워 추격했다. 4쿼터에만 31점을 몰아넣는 힘을 발휘했다. 그러나 이미 기울어진 균형을 깰 수는 없었다. KB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스포키톡 8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김포쫄보
    박지수 잇고 없고 차이가크네
    1달 전
  • 니나윌리엄
    박지수없으면 하위권. . .
    1달 전
  • 윤찬최고
    점수보소 느바인줄 닥박
    1달 전
  • 꼬깔콘군옥수수맛
    원주 요즘 미쵸따리....
    1달 전
  • 노니는
    박지수 빈자리가 크네요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정후 5경기 연속 안타
  • 토트넘 대패
  • 배준호 대표팀 차출 불가
  • 황희찬 복귀
  • 타이거 우즈 10오버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