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우승이 최고, EPL 8위하고도 재계약…맨유, 투헬-포체티노 다 놓치고 텐 하흐와 계속 간다

입력
2024.06.12 09:40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FA컵 우승이 반전을 이끌었다. 맨시티를 제압하고 우승하면서 고위층의 평가를 바꿨다. 결국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마치면서 재계약에 돌입한다.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장고 끝에 에릭 텐 하흐 감독과 함께한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2일(한국시간) "맨유의 고위층이 2023-24시즌을 복기한 결과 다음 시즌에도 텐 하흐 감독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텐 하흐 감독을 신뢰하기로 한 맨유는 계약 연장을 위한 협상에도 돌입한다.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시종일관 기복 있는 모습을 보여준 맨유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8위로 마쳤다. 모처럼 나선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조별리그 최하위 탈락의 굴욕도 당했다. 가장 난이도가 쉽다던 카라바오컵도 16강에서 탈락했다. 한 시즌에 나설 수 있는 4개 대회 중 3개 대회에서 기대이하의 성적을 내면서 텐 하흐 감독의 경질 이야기가 커졌다.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FA컵 우승이 반전을 이끌었다. 맨시티를 제압하고 우승하면서 고위층의 평가를 바꿨다. 결국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마치면서 재계약에 돌입한다.

그대로 맨유를 떠날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영국축구협회(FA)컵 우승이 변수로 떠올랐다.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맨유가 우승컵을 따내는 이변 아닌 이변을 연출했다. 열세가 점쳐진 경기에 텐 하흐 감독의 준비성이 아주 좋았다. 결승만 봤을 때는 맨유의 짜임새가 상당했기에 다음 시즌에도 기회를 줄 법하다는 평가가 따른다.

텐 하흐 감독의 목소리도 커졌다. 그는 우승 직후 "맨유에 처음 왔을 때 팀은 엉망이었다. 우리는 계속 발전했고, 우승 트로피를 연달아 획득했다. 2년 동안 2개의 타이틀은 결코 나쁜 성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경질설이 사라지지 않은 데 화가 난듯이 "클럽이 나를 원하지 않는다면 다른 팀으로 가서 우승하면 된다. 그것이 감독의 일"이라고 이별을 받아들이면서 자신의 가치를 드높이는 모습이었다.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FA컵 우승이 반전을 이끌었다. 맨시티를 제압하고 우승하면서 고위층의 평가를 바꿨다. 결국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마치면서 재계약에 돌입한다.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FA컵 우승이 반전을 이끌었다. 맨시티를 제압하고 우승하면서 고위층의 평가를 바꿨다. 결국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마치면서 재계약에 돌입한다.

더불어 '스카이스포츠'는 "텐 하흐 감독이 자국인 네덜란드 언론을 통해 '이노에스가 모든 걸 바꾸고 나와 함께 재건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는 보도를 인용했다. 이네오스는 랫클리프 구단주가 소유한 기업으로, 새 수뇌부의 뜻이라고 해석될 만했다.

텐 하흐 감독을 향한 팬들의 생각도 달라졌다. 영국 매체 '디 애슬래틱'이 FA컵 우승 이후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텐 하흐 감독이 감독으로 남는 것을 바라는가'라는 설문에 74.5%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나머지는 11.9%가 '아니다', 13.6%가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FA컵 우승이 텐 하흐 감독 거취에 대한 생각을 바꿨는가'라고 묻는 말에 응답자 중 74.2%가 '아니다'고 답했다.

미래를 암시했던 것인지 결론은 재계약이다. BBC는 "맨유는 FA컵 우승 이후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하고 유임을 결정했다"며 "텐 하흐 감독은 맨유 역사상 두 시즌 연속 트로피를 들어올린 4명의 지도자 중 한 명이다. 힘들었던 시즌에도 보여준 헌신과 전문성을 믿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땅한 후임자가 없는 것도 텐 하흐 감독 유임의 이유다. 맨유는 한동안 토마스 투헬 전 바이에른 뮌헨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첼시 감독을 만나기도 했지만 모두 무산됐다. 텐 하흐 감독은 최근 시즌에 극도로 부진했다. 지난해 여름 텐 하흐 감독의 2년차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억 유로(약 2,961억 원)를 이적 시장에 투입했다. 텐 하흐 감독이 원하는 자원들을 대거 영입했는데 성과는 미미했다. 오히려 부임 첫해 맨유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키며 좋은 출발을 보였던 것과 달리 벽에 부딪힌 모습이었다. FA컵 우승이 반전을 이끌었다. 맨시티를 제압하고 우승하면서 고위층의 평가를 바꿨다. 결국 텐 하흐 감독과 건설적인 대화를 마치면서 재계약에 돌입한다.

<저작권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