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의 궤변 퍼레이드, "맨유, 아스날과 대등한 싸움 했어"

입력
2024.05.13 14:22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자기 방어의 극치다.

아스날은 13일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7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1-0으로 꺾었다.

5연승을 달린 아스날은 승점 86점(27승 5무 5패)을 기록하며 다시 선두로 뛰어올랐다. 한 경기 덜 치른 맨체스터 시티(승점 85)를 1점 차로 제치며 치열한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반면 연패에 빠진 맨유는 승점 54점(16승 6무 14패)에 머무르며 8위 자리를 벗어나지 못했다. 6위 뉴캐슬 유나이티드, 7위 첼시(승점 57)와 격차는 3점. 이대로라면 다음 시즌 유럽대항전 출전도 불가능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맨유가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분 전방 압박으로 높은 위치에서 파티의 공을 뺏어냈다. 그 덕분에 호일룬이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미끄러지면서 슈팅이 크게 빗나갔다.

맨유가 초반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7분 가르나초가 박스 안에서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뜨고 말았다. 전반 10분엔 강한 압박으로 아스날의 실수를 이끌어 냈으나 소득을 얻진 못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아스날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0분 하베르츠가 박스 우측까지 파고든 뒤 골문 앞으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트로사르가 쇄도하며 발을 갖다 대 마무리했다. 맨유로서는 카세미루가 수비 라인을 맞추지 못한 데 이어 트로사르까지 놓친 게 치명적이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맨유는 후반에도 점유율을 비교적 높게 가져가면서 동점골을 노렸다. 가르나초를 중심으로 측면 공략을 시도했지만,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동료들끼리 호흡이 맞지 않아 패스 미스가 나오기도 했다.

맨유가 마지막까지 동점골을 위해 올라가봤지만, 소득을 얻지 못했다. 추가시간 3분 가르나초의 슈팅도 골대 안으로 향하지 못했고, 가르나초의 마지막 크로스도 골키퍼에게 쉽게 잡혔다. 경기는 아스날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맨유의 패배로 인해서 사실상 유럽 대항전 진출이 불투명해진 상태다. 여기에 홈에서 아스날에게 패배하면서 자존심을 제대로 구겼다. 한편 이런 경기에도 불구하고 에릭 텐 하흐 감독은 자신의 팀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텐 하흐 감독은 "우리는 아스날과 대등한 싸움을 펼쳤다. 상대는 PL 최고의 팀 중 하나로 우승 경쟁에 나서고 있는 팀인데 그들과 대적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라면서 "우리는 아스날과 같은 수준으로 경쟁을 펼쳤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패배로 맨유는 여러 대회를 포함해서 19패를 기록하면서 PL 출범 이후 최다 패를 기록하고 있다. 텐 하흐 감독은 "솔직히 아스날전 우리는 주전 선수가 많이 없었지만 경기에 나서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솔직히 매우 만족스럽다"라고 스스로를 옹호했다.

/mcadoo@osen.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재성 선발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김범석 연타석 홈런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