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정호, U-17 아시안컵 4강서 일본에 0-3 완패···19일 중국 상대로 ‘U-17 월드컵 진출’ 재도전!

입력
2024.05.17 02:53


한국이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17세 이하(U-17) 여자 아시안컵에서 일본에 패해 3위 결정전으로 밀렸다.

김은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U-17 대표팀은 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같은날 북한에 0-1로 패한 중국과 19일 오후 4시 3위 결정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1~3위는 올해 10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는다. 한국은 2018년 대회(조별리그 탈락) 이후 6년 만의 U-17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일본과 이 연령대 통산 상대 전적에서 3승3무3패를 기록했다.

A대표팀에서도 뛰는 미국 출신 혼혈 공격수 케이시 유진 페어(엔젤시티FC)는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대회 첫 득점에 실패했다. 페어는 북한과 조별리그 1차전(0-7 패)에서 득점하지 못했고 한국이 12-0으로 대승한 인도네시아와 2차전에는 결장했다. 페어는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필리핀과 3차전에서 범예주(광양여고)의 동점골을 도와 어시스트 1개를 기록 중이다.

경기는 중원 싸움에서 앞선 일본이 주도했다. 한국은 전반전 공 점유율에서 31%에 그쳤고, 슈팅 수에서는 3-11로, 유효슈팅에서는 2-5로 밀렸다.

결국 선제골은 일본의 차지였다. 일본은 전반 40분 왼쪽에서 넘긴 크로스를 쓰지 아미루가 밀어주자 골 지역 정면의 네즈 리리카가 오른발 슈팅을 골대 오른쪽에 꽂아 득점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49분 범예주의 크로스를 원주은(울산현대고)이 골대 오른쪽에서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한 게 수비진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후반 20분에도 페어가 골 지역 왼쪽에서 연달아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수비수와 골키퍼에게 막혔다.

반면 일본은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일본은 후반 23분 오른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한국 수비수가 걷어낸다는 것이 골 지역 왼쪽으로 흐르자 신조 미하루가 곧바로 슈팅해 2-0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43분 기노시타 히나코의 슈팅을 골키퍼 우수민(포항전자여고)이 쳐냈으나 골대를 향해 쇄도한 신조가 곧바로 강한 슈팅으로 연결해 멀티골을 작성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
  • 장재영 퓨처스리그 4안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