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30홈런→국대 4번타자→9년만의 50홈런? "말은 현실이 된다"는 믿음. 꿈은 커져만 간다 [SC포커스]

입력
2023.12.02 11:21
수정
2023.12.02 12:31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 3회초 1사 1,2루 노시환이 적시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11.1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생애 최고의 해를 보냈다. 리그 유일의 30홈런, 100타점 타자였다. 한화 선수가 홈런왕을 차지한 건 2008년 김태균 이후 15년만이다.

타율도 3할에 근접(2할9푼8리), OPS(출루율+장타율)도 0.929에 달했다. 말 그대로 리그를 대표하는 '완전체' 타자였다.

20승+200K 투수 에릭 페디(NC 다이노스)와 시즌 MVP를 다퉜고, 시상식에서 올해의선수까지 석권했다. 대표팀에도 뽑혀 아시안게임 금메달, APBC(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 준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한화 이글스 노시환은 이것으로 만족하지 않는다.

프로야구 '올해의상' 시상식에서 대상격인 '올해의선수상'을 수상했다. 우선 박찬혁 대표, 손혁 단장, 최원호 감독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풀스윙을 좋아했다. 홈런타자가 되는게 꿈이었다. 공을 어떻게 정확하게 강하게 ��려서 담장을 넘길 수 있을지만 연구했다"고 지난날을 돌아본 뒤 "한국 최고의 선수가 되는게 목표"라고 했다.

또 '50홈런을 기대한다'는 김태균 해설위원의 속내에 대해 "부담되진 않는다. 말은 곧 현실이 된다고 생각한다. 자신감을 갖고 더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쉽지 않은 일이다. KBO리그 마지막 50홈런 타자는 2015년 박병호(53개)다. 박병호를 제외하면 이후 40홈런을 넘긴 선수도 에릭 테임즈. 최정(이상 2회) 야마이코 나바로, 김재환, 제이미 로맥, 멜 로하스 주니어, 한유섬 뿐이다. 최근 3년간은 40홈런을 기록한 선수도 한명도 없다. 노시환은 올해 단 31개로 홈런왕이 됐다.

올해 한화는 노시환의 각성과 더불어 2년차 문동주가 나란히 리그와 대표팀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올해의신인까지 수상했다.

이에 발맞춰 구단의 투자도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6년 최대 90억원으로 채은성, 4년 최대 25억원으로 이태양을 영입했다. 올해는 안치홍과 4+2년 최대 72억원의 계약을 맺어 타선을 한층 보강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 베테랑 외야수 김강민까지 영입한 데 이어 은퇴 가능성을 지우고 내년 시즌 현역 생활을 보장받았다. 한화 외야에 큰 보강이 이뤄진 셈이다.

어느덧 차세대 거포를 넘어 리그 최고의 타자로 성장한 그다. 다만 소속팀 한화는 4년 연속 꼴찌는 가까스로 면했지만, 올해도 9위에 머물렀다. 노시환은 "난 최고의 시즌을 보냈지만, 팀 성적은 아쉽다. 내년엔 꼭 가을야구를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안치홍과 한솥밥을 먹는 것에 대해 "내년이 너무 기대된다. 난 올해 채은성 선배님께 야구 뿐 아니라 생활적으로도 많이 배웠다. 올시즌 이렇게 성장한 배경에는 은성 선배님의 몫이 컸다"면서 "문현빈 같은 후배들이 안치홍 선배한테 붙어서 노하우를 빼먹길 바란다. 어린 선수들이 더 성장해야 한화가 강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치님은 멘털, 야구 기술의 도움을 받는다. 은성 선배는 그게 잘 되거나 안될 때 날 바로잡아주고 돌봐준다. 컨디션 유지에 큰 도움이 됐다. 어린 선수들은 베테랑 선배님들과 달리 그런 마음을 조절할 능력이 아직 안된다"고 덧붙였다.

김강민에 대해서는 "처음엔 놀랐다. 정말 잘된 일이다. 20년 넘게 프로 생활을 해온 분의 관리를 나도 잘 보고 배우겠다"고 강조했다.

"올해가 끝이 아니다. 노력하면 내년엔 40홈런을 칠 수 있지 않을까. (40홈런을 하고 나면)이후에는 50홈런이란 꿈을 꾸겠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27일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린 2023 KBO 시상식, 한화 노시환이 홈런상과 타점상을 수상하고 있다.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3.11.27/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한국과 대만의 경기. 1회말 1사 1,3루 노시환이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11.18/
2023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한화 노시환이 안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대전=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09.21/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한국과 호주의 경기. 연장 10회말 승부 치기 노시환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11.16/
스포키톡 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서예민
    24년은 키움우승!
    2달 전
  • 응원할께요
    노시환 선수도 메이저리그 진출 도전하지않나요
    2달 전
  • 왕하이바
    노시환 선수! 내년에는 40홈런 갑시다~~
    2달 전
  • 민연짱
    내년에는 진짜 올해처럼해서 최소 가을 야구는 볼수 있게 하자..아니면 한화 문닫는게 낫다고 본디ㅡ
    2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B스타즈 홈경기 전승
  • 남자탁구 동메달
  • 3월 A매치 임시 감독 체제
  • 정관장 4연승
  • 중국축구팀 감독 이반코비치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