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스타] 기다린 보람 있네...'첫 승' 바리아 "내가 어떤 투수인지 알려주고 싶어, 삼진 더 잡고 파"

입력
2024.06.12 08:44
하이메 바리아.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내가 어떤 투수인지 알려주고 싶었다."

한화 이글스가 공을 들이 보람이 있었다. 하이메 바리아(27·한화 이글스)가 KBO리그 두 번째 등판에서 깔끔한 호투를 펼쳐 첫 승을 수확했다.

바리아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정규시즌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 투구로 팀의 6-1 승리를 이끌고 데뷔 첫 승을 챙겼다. 두산 에이스 곽빈이 상대였으나 결과는 바리아의 완승이었다.

투구 내용이 전반적으로 준수했다. 직구(37구) 최고 153㎞/h를 찍은 가운데 그보다 더 많은 최고 141㎞/h 빠른 슬라이더(40구)를 섞었다. 첫 타자부터 7타자 연속 범타를 유도해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5회 잠시 흔들리며 한 점은 줬으나 그뿐이었다. 6이닝 투구 수가 총 79구. 빌드업 과정이 아니었다면 7이닝 이상도 던졌을 페이스였다.

경기 뒤 취재진과 만난 바리아는 "첫 승을 챙겨 기분 좋다"며 "내 목표는 등판할 때마다, 팀에 승리를 안기는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삼진은 없었지만 맞혀잡은 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바리아는 "오늘은 강한 타구를 맞지 않은 점이 가장 좋았다. 오늘 경기에서 나왔던 안타들은 대부분 내야 안타"라고 돌아봤다.

11일 두산전에 출격한 하이메 바리아. 사진=한화 제공


4이닝 2실점으로 그친 5일 데뷔전(수원 KT 위즈전)보다 좋았던 경기 내용에 선수 본인도 만족했다. 바리아는 "저번 경기는 첫 경기인 만큼 사실 어느 정도 압박감을 느끼고 던졌다"며 "오늘은 즐기면서 던졌다. 팬분들, 동료들에게 하이메 바리아가 어떤 투수인지를 알려주려고 했다. 그렇게 할 수 있어 기쁘다. 건강하게 시즌을 치르면서 항상 100% 최선을 다해서 공을 던지고 있다"고 전했다.

경제적 투구는 했지만 탈삼진이 적었던 게 옥의 티다. 바리아는 "한국 타자들이 콘택트에 능하더라. 오늘 삼진이 2개뿐인 것도, 상대 타자들의 능력 때문"이라면서도 "오늘 투구에서 정말 고무적이었던 건 2스트라이크 노볼 카운트로 유리하게 가져갈 때가 많았다"며 공격적 투구로 이를 극복했음을 설명했다.

물론 이에 만족하진 않는다. 바리아는 또 "다음 경기에서는 삼진을 더 많이 잡겠다. 불펜 피칭을 하면서 삼진 잡는 법에 대해 연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리아는 오는 16일 다시 출격한다. 빌드업 과정에서 이날 그의 투구 수를 80구 이내로 제한했던 한화는 16일 대전 SSG 랜더스전에서는 더 많은 투구 수를 맡길 거로 보인다. 바리아는 "일요일에는 최대 100구까지 던질 수 있다. 나흘 동안 쉬면서 잘 회복하겠다"고 예고했다.

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한미 통산 400홈런
  • 최정 이석증
  • 맥키넌 1군 말소
  • 여자배구 VNL 프랑스전 승리
  • 두산 마무리 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