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더 늘려야죠"…삼성 팀 통산 1400세이브, 30% 가진 끝판왕은 여전히 배고프다 [현장 인터뷰]

입력
2024.06.12 01:24
오승환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대구, 박정현 기자

(엑스포츠뉴스 대구, 박정현 기자) 삼성 라이온즈 세이브 역사에 약 30%를 지니고 있지만, 여전히 배고프다.

오승환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트윈스와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했다. 8회초 2사 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최종 성적 1⅓이닝 2피안타 2볼넷 무실점을 기록해 팀의 6-4 승리를 지켰다.

끝판왕 오승환이라도 힘든 상황이었다. 삼성이 5-4로 앞선 8회초 2사 1,2루에서 등판한 오승환. 첫 타자 김현수를 사구로 내보내 힘겹게 출발했다. 2사 만루에서는 다행히 LG 4번타자 오스틴 딘을 중견수 뜬공으로 막아 실점하지 않았다.

오승환(왼쪽)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 선두타자 문보경에게 중전 안타를 맞은 뒤 박동원을 투수 땅볼로 처리했다. 1사 2루에서 퐁당퐁당 투구가 이어졌다. 김주성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박해민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2사 1,2루가 됐다. 이후 신민재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2사 만루. 오승환은 리드오프 홍창기를 2루수 땅볼로 막아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박진만 삼성 감독은 경기 뒤 "KBO 첫 번째 팀 1400세이브를 달성하는데 많은 기여를 한 오승환이 오늘(11일)도 팀 승리를 잘 지켜줘 자랑스럽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오승환(가운데)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은 지난 2005년 삼성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뒤 통산 696경기 통산 419세이브를 기록 중이다. 1982년 창단한 원년 구단 삼성은 이날 오승환의 세이브로 KBO 리그 첫 1400세이브를 달성했고, 419세이브를 모두 삼성 소속으로 달성한 오승환은 구단 세이브 역사의 지분 약 30%를 가지고 있다. 

경기 뒤 만난 오승환은 "(삼성 세이브) 지분을 더 늘리도록 하겠다"라며 "타이트한 경기였다. 또 LG는 1위를 하고 있는 팀이고, 또 집중력이 좋다. 그런 상황에 나갔지만, 당연히 막아야 하는 보직이라 공 하나하나 좀 더 집중했다. 매번 재미없는 답변이지만, 그럴 수밖에 없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세이브 상황에서 세이브를 챙기면, 그만큼 팀이 승리했다는 뜻이다. 다만, 그것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세이브 상황에서 블론세이브를 하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또 기회가 많이 오면, 세이브는 그만큼 많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에 실수를 줄이는 데 더 목표를 두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오승환(왼쪽)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

프로 20년 차 KBO리그 통산 696경기 419세이브를 기록 중인 오승환이지만, 여전히 야구가 어렵다. 이날 경기에서도 두 차례 만루 위기에 놓이는 등 힘겨운 상황에 몰렸다. 오승환은 "이런 경기(멀티이닝을 던지는)에서는 8회를 막고, 9회에 조금 긴장감이 풀릴 수 있어 어렵다. 9회 선두타자를 꼭 잡고 가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출루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을 보면 야구가 참 어려운 것 같다. 매번 똑같이 마인드 컨트롤하고 올라가지만, 생각대로 잘되지 않는다"라고 얘기했다.

다행히도 삼성은 8회말 김동진이 생애 첫 홈런포를 터트려 간격을 벌렸다. 마무리 오승환도 한 점 여유를 얻으며 마운드에 오를 수 있었다. "엄청나게 큰 홈런이다. 사실 나도 홈런이 나오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이런 경기에서 1점 차는 정말 크기에 고맙다"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

올해 오승환은 28경기 1승 2패 19세이브 30⅓이닝 평균자책점 1.78을 기록 중이다. 이날 세이브를 달성해 정해영(KIA 타이거즈/18세이브)과 격차를 벌리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지금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지난 2021시즌(44세이브) 이후 3년 만에 세이브왕 타이틀을 노려볼 수 있다.

이에 오승환은 "아직 타이틀을 생각할 필요는 없다. 그렇지만, 욕심을 버려서는 안 된다. 세이브 기회가 오면, 최대한 많이 막을 생각이고, 그러다 보면 뒤에 타이틀에 관해 얘기해도 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대답했다.

오승환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구원 등판. 아웃카운트 4개를 잘 틀어막는 세이브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삼성 라이온즈

사진=대구, 박정현 기자 / 삼성 라이온즈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손아섭 통산 최다 안타 기록
  • 삼성 팀 5만 안타 달성
  • 유로 잉글랜드 덴마크
  • KIA 위닝시리즈
  • 손흥민 인종차별 입장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