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 결승골' 취재진과 만난 이강인 "특정 포지션보다 팀에 도움되고 싶다"

입력
2024.06.11 23:34
이강인 / 사진=김경현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견인한 이강인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강인이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최근 10경기에서 이강인은 6골 3도움을 기록, 대표팀의 기둥으로 거듭났다.

후반 16분 손흥민이 중앙으로 패스를 연결했다. 이 공은 한국 선수들의 발에 걸리지 않으며 찬스가 무산될 뻔했지만. 이강인이 쇄도하며 왼발 슈팅으로 중국의 골문을 갈랐다.

앞서 싱가포르전에서 이강인은 믹스트존을 그대로 통과했지만, 오늘은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이강인은 "골보다 두 경기를 모두 이겨 기쁘다. 앞으로 더 좋은 축구, 그리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될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남겼다.

득점을 올린 뒤 손흥민과 포옹하며 세레머니를 펼쳤다. 당시 상황을 묻자 "너무 정신이 없어서 기억이 잘 안 난다. 형들이 기뻐해 주고 다른 팀 동료들도 기뻐해 줘서 좋았다. 방금 말한 것처럼 승리해서 기쁘다"고 전했다.

중국은 거친 플레이로 한국을 압박했다. 이강인은 "중국이 할 수 있는 최선을 선택했을 거라 생각한다. 상대방의 플레이를 존중한다"면서 "수비적으로 할 거라 예상은 했는데, 이 정도로 수비적으로 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1차전에는 3점을 줬고 2차전을 1점을 줬으니 중국 입장에서 봤을 때는 수비를 잘한 것"이라 평했다.

소속팀과 국가대표팀에서 이강인은 다양한 포지션을 오가고 있다. 가장 편한 포지션에 대해선 "매 경기 매 순간마다 다르다. 감독님이 원하는 플레이, 감독님이 뛰라고 하는 포지션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항상 제가 대표팀 처음 왔을 때 했던 인터뷰처럼 매 순간 팀을 많이 돕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 그래서 포지션보다는 팀에 많은 도움이 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C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LG 연장 역전승
  • 네덜란드 폴란드
  • KIA 3연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