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6승 이후 4승까지 2203일이 걸렸다…'역대 6번째' 900승 금자탑 "1승이 귀하다는 걸 또 배워"

입력
2024.06.11 22:18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두산전. 한화가 6대1로 승리하며 김경문 감독이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꽃다발을 든 김 감독이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6.11/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두산전. 한화가 6대1로 승리하며 김경문 감독이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기념구와 꽃다발을 든 채은성이 90도로 허리 숙여 인사하자 김 감독도 허리를 숙여 답례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6.11/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이 우여곡절 끝에 900승 고지를 밟았다.

한화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6대1로 승리했다.

김경문 감독은 역대 6번째로 사령탑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사연이 많은 900번째 승리였다. 1700경기 896승을 거둔 뒤 다시 1승을 올리기까지는 약 6년의 세월이 걸렸다.

2004년 두산 지휘봉을 잡은 2011년 6월까지 정규시즌 960경기 동안 512승(432패 16무)을 거뒀다. 2011년 8월 '신생팀' NC 다이노스 사령탑으로 부임했고, 2013년 1군에 올라간 뒤 2018년 6월까지 740경기에서 384승(324패 14무)을 더했다.

한화 사령탑으로 부임하기 전 김 감독의 마지막 승리는 NC 다이노스 감독이었던 2018년 5월31일 대전 한화전. 이후 4승을 더해 900승을 채우기까지는 2203일이 걸렸다.

한화에서 첫 지휘봉을 잡고 치른 4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승리하면서 멈췄던 승리 시계를 돌린 김 감독은 3연승으로 899승까지 순식간에 닿았다. 그러나 홈으로 돌아와 치른 NC와 3연전에서 2패 뒤 마지막 경기를 무승부로 마치면서 '아홉수'를 넘지 못했다.

결국 선수와 감독 커리어를 시작했던 두산을 상대로 900승을 달성했다. 선발 투수 하이메 바리아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타선은 활발하게 터지면서 6점을 냈다.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두산전. 한화가 6대1로 승리하며 김경문 감독이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김 감독이 코치진과 악수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6.11/


경기를 마친 뒤 김경문 한화 감독은 "선수들이 많이 부담스러워 했는데 내심 한 주의 첫 경기를 잘 풀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오늘 나의 기록은 또 그렇다 치더라도 오늘 첫 경기를 이렇게 이겨서 선수들과 팬들에게 고맙다"고 했다.

김 감독은 2018년 NC 사령탑에서 내려온 이후 감독 후보군으로 꾸준하게 이름을 올렸지만, 6년 간의 공백을 피하지 못했다. KBO리그 감독에 대한 생각을 접을 무렵 한화가 손을 내밀었다. 김 감독은 "구단에서 이렇게 결정해줘서 현장으로 올 수 있었다. 900승에 대해 생각을 하지 못하고 있을 때 한화에서 이렇게 나를 믿고 불러주셔서 승리할 수 있게 돼 고맙다. 또 두산과 경기를 했는데 두산에서 처음 감독을 했다. 두산에서 믿어준 덕분에 이렇게 발판이 돼서 지금까지 감독을 할 수 있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스태프도 그렇고 팬도 그렇고 고마운 사람이 많다. 나 혼자서 되는 건 아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두산전. 한화가 6대1로 승리하며 김경문 감독이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박종태 사장과 손혁 단장 김경문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6.11/


'백전노장'으로 불린 김 감독이었지만, 홈 3연전에서 승리를 잡지 못하면서 다시 한 번 승리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 됐다.

김 감독은 "3연승을 하다가 홈에서 연속으로 패배하고 다음날 비기는데 그 경기가 굉장히 힘들더라. 1승이 어떨 때는 쉽기도 하지만, 1승이 굉장히 귀중하다는 걸 배웠다. 지금 외국인 선수(페라자)가 없는 가운데 열심히 해서 이긴 거라서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했다.

역대 6번째로 세운 900승 금자탑이지만, 김 감독은 기쁨을 누리기 보다는 다음을 준비했다. 김 감독은 "감독을 오래하면 승리는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나 혼자 되는 게 아니라 고마운 사람이 많다. 내일 류현진 선수 등판이니 이제 빨리 잊고 그 경기를 준비해야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우리가 5위 팀과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한 경기 한 경기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잠실=이종서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역대 감독 최다승 순위

순위=이름=경기수=승=패=무

1=김응용=2910=1554=1288=68

2=김성근=2651=1388=1203=60

3=김인식=2056=978=1033=45

4=김재박=1812=936=830=46

5=강병철=1962=914=1015=33

6=김경문=1707=900=776=31

7=김영덕=1207=707=480=20

8=류중일=1242=691=533=18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정해영 KBO 올스타 팬 투표 1위
  • 전미르 1군 말소
  • 에릭센 유로 복귀전 골
  • 주루방해 비디오 판독 추가
  • 야마모토 부상자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