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가 아웃으로? 그런데 비디오판독 기회를 다 썼다...땅을 친 SSG[인천 현장]

입력
2024.06.11 22:32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경기. 9회말 2사 1, 2루 이지영의 안타 때 2루주자 에레디아가 홈에서 아웃 당했다. SSG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남아있는 비디오판독이 없는 SSG.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11/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경기. 9회말 2사 1, 2루 이지영의 안타 때 2루주자 에레디아가 홈에서 아웃 당했다. SSG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남아있는 비디오판독이 없는 SSG.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11/


1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KIA의 경기. 9회말 2사 1, 2루 이지영의 안타 때 2루주자 에레디아가 홈에서 아웃 당했다. SSG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남아있는 비디오판독이 없는 SSG.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11/


[인천=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비디오판독 기회를 모두 쓴 게 뼈아팠다.

SSG 랜더스가 KIA 타이거즈전에서 끝내기 승리 기회를 놓쳤다. 11일 인천 랜더스필드에서 펼쳐진 두 팀의 승부, SSG는 6-6 동점이던 9회말 2사 1, 2루에서 이지영의 좌전 안타 때 2루 주자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홈 쇄도했으나, 함지웅 주심은 태그 아웃을 선언했다. 에레디아가 홈 쇄도하며 뻗은 오른손이 베이스에 닿지 않았다는 것. 에레디아는 끝내기 득점을 확신한 듯 손을 흔들었으나, 함 주심은 포수 한준수의 글러브가 에레디아의 몸에 닿는 것을 보자 아웃을 선언했다.

에레디아는 심판에게 '아웃이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치면서 어필했다. SSG 벤치 역시 함 주심의 판정을 쉽게 수긍하지 못했다.

그러나 SSG는 판정을 뒤집을 수 없었다. 앞서 두 차례 비디오판독 기회를 모두 소진했기 때문. 2회초 김도영의 3루타 때 최정의 태그를 확인하는 데 한 차례, 9회초 무사 1루에서 나성범의 1루 땅볼 때 2루로 연결된 송구로 김도영의 아웃-세이프 여부를 가리기 위해 각각 비디오판독에 나섰다. 에레디아의 아웃-세이프 여부를 가리기 위해선 심판 재량 비디오판독에 기대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함 주심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SSG 선수단은 한동안 더그아웃에서 나오지 않으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윽고 재개된 연장전. 이닝이 시작된 가운데 TV 중계사 다시보기 화면에는 에레디아의 오른손 끝이 홈 베이스를 스쳐 지나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하지만 이미 이닝은 시작된 상황. SSG 입장에선 앞서 모두 쓴 비디오판독 기회가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인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KIA 3연승
  • 손호영 27경기 연속 안타
  • 김경문 감독 대전 첫 승
  • 전북 인천 무승부
  • LCK 젠지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