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장은 영원! 김경문 감독, 6번째 900승 금자탑...한화, 두산 6-1로 꺾고 2연패 탈출[MK잠실]

입력
2024.06.11 21:27
명장은 영원하다.

김경문 감독이 KBO리그 통산 6번째로 사령탑 900승이란 금자탑을 쌓았다. 한화 복귀 이후 7경기만에 900승에 도달하며 명장의 품격을 다시 한번 빛냈다.

한화는 1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프로야구 KBO리그 정규시즌 원정경기서 투타의 조화 속에 두산에 6-1로 완승을 거두며 김경문 감독에게 900승이란 선물도 안겼다.

 사진=한화 이글스

 사진=한화 이글스

 사진=두산 베어스

최근 2연패의 흐름을 다시 끊어낸 한화는 64경기 28승 2무 34패의 성적을 기록하며 7위를 수성했다. 또한 한화는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3연승을 거둔 이후 안방에서 NC 다이노스에게 1무 2패를 당해 흐름이 끊기는 듯 했지만 최근 기세가 가장 좋은 두산을 상대로 주중 3연전 첫 경기서 완승을 거두며 기선을 제압했다. 반면 두산은 68경기서 37승 2무 29패를 기록하면서 다시 1,2위 선두권과의 격차를 더 좁히지 못했다.

김경문 한화 감독은 KBO리그 통산 6번째로 900승 고지를 밟으며 다시 한 번 명장의 위엄을 과시했다.

김경문 감독은 한화 지휘봉을 잡기 전까지 두산 베어스(2004~2011년)와 NC 다이노스(2011~2018년) 사령탑을 맡아 KBO리그 1700경기에서 896승 30무 774패의 성적을 거뒀다. 두 팀을 이끌고 도합 10차례 포스트시즌에 나섰으며, 한국시리즈에도 4번 진출했다.

이어 한화 지휘봉을 잡고 앞선 6경기서 3승 1무 2패를 기록한 김경문 감독은 이글스 소속 7번째 경기이자 통산 1707경기째서 900승(31무 776패)을 달성하며 또 하나의 전설이 됐다.

 하이메 바리아는 눈부신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사진=한화 이글스

김경문 감독 이전에는 김응용 감독이 1554승(1288패 68무)으로 KBO 감독 최다승 기록을 보유했고, 김성근(1388승 1203패 60무), 김인식(978승 1033패 45무), 김재박(936승 830패 46무), 강병철 (914승 1015패 33무)까지 총 5명의 감독이 900승에 도달한 바 있다.

김 감독의 900승 달성의 일등공신은 파나마 출신의 한화 우완 외국인 선발 투수 하이메 바리아였다. 대체 외국인 투수로 최근 한화에 합류한 바리아는 KBO리그 2번째 등판 만에 눈부신 역투를 펼쳤다.

6이닝 동안 단 3피안타 1사사구 2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쳐 KBO리그 첫 승을 수확한 바리아다. 단 79구를 던지는 동안 실점 상황인 5회 정도를 제외하면 별다른 위기 상황이 없었을 정도로 위력적인 투구를 했다. 무려 52구를 스트라이크로 꽂는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직구(37구)-슬라이더(40구)의 사실상 투피치 투구에 커터와 체인지업을 각각 1구씩만 섞어 두산 타선을 완벽하게 봉쇄했다.

한화 타선도 3회 1점, 4회 2점, 6회 3점 등을 뽑으며 효율적인 경기를 펼쳤다. 김경문 감독은 매 찬스 상황 마다 출루 이후 희생번트와 희생플라이 등 다양한 작전을 통해 차근차근 점수를 쌓는 방향으로 경기를 풀었다. 한화 타자들도 KBO리그 최고의 토종 우완투수로 꼽히는 곽빈을 상대로 작전이면 작전, 단타면 단타, 장타면 장타 등 상황에 맞는 효과적인 공격을 펼쳐 끈질기게 점수를 냈다.

특히 한화 타선은 황영묵을 제외한 선발타자 전원이 안타를 때려내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리드오프 황영묵도 안타는 없었지만 2개의 볼넷을 얻어내며 1타점을 올렸다. 이외에도 장진혁이 2타점, 채은성-최재훈-이도윤 등 다양한 선수들이 타점을 올리며 고르게 활약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이날 두산을 상대로 한화는 황영묵(2루수)-장진혁(좌익수)-안치홍(지명타자)-노시환(3루수)-채은성(우익수)-김태연(1루수)-최재훈(포수)-이도윤(유격수)-이원석(중견수)로 선발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반대로 한화를 상대로 두산은 라모스(우익수)-이유찬(2루수)-허경민(3루수)-양의지(포수)-양석환(지명타자)-김재환(좌익수)-강승호(1루수)-전민재(유격수)-조수행(중견수)의 선발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양 팀 투수들의 호투속에 경기 초반은 투수전으로 진행됐다.

1,2회 각각 1개씩 두산 선발 곽빈을 상대로 볼넷을 얻었던 한화가 결국 두산보다 먼저 선취점을 냈다.

3회 초 이닝 선두타자 이도윤의 볼넷으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이원석의 좌전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이어진 황영묵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로 주자들을 한 베이스씩 더 진루시킨 한화는 장진혁의 희생플라이 때 3루 주자 이도윤이 홈을 밟아 1점을 먼저 내고 앞서갔다.

 사진=한화 이글스

흐름을 탄 한화가 4회 초 추가점을 냈다. 이닝 선두타자 노시환이 중견수 키를 넘기는 깊숙한 코스의 2루타를 때렸다. 후속타자 채은성이 좌익수 왼쪽 방면의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렸고 그 사이 노시환이 홈을 밟았다. 흐름을 이어간 한화는 김태연의 희생번트 때 주자가 3루로 진루했고, 최재훈의 우측 깊은 코스의 2루타로 채은성이 홈을 밟아 3-0까지 앞서갔다.

후속 타자의 보크 때 2루 주자 최재훈이 3루로 진루했는데, 앞선 상황 베이스러닝 도중 통증을 느낀 최재훈이 벤치에 직접 교체를 요청하면서 대주자 유로결로 교체됐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최재훈 선수는 주루 중 왼쪽 허벅지 불편감으로 인해 선수보호차원에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주자 1사 3루로 추가 득점을 노릴 수 있는 기회. 하지만 한화는 8번 타자 이도윤이 1루수 뜬공, 이원석이 헛스윙 삼진으로 각각 물러나면서 추가점을 더 내진 못했다.

한화는 5회 초에도 2사 후 안치홍이 좌측 라인선상 바로 옆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리는 등 계속해서 두산 선발 곽빈을 괴롭혔다.

 사진=한화 이글스

반면 두산은 3회 말 2사 후 전민재가 노히트를 깨는 안타를 신고한 것을 제외하면 한화 선발 투수 바리아에게 4회까지 추가 안타나 볼넷도 얻어내지 못하고 완벽하게 틀어막혔다. 3회 말 상황에도 전민재 이후 후속 타자 조수행이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남겼던 두산이다.

두산이 드디어 5회 말 또 한 번의 기회를 잡았다. 이닝 선두타자 양의지가 2루수 옆으로 향하는 땅볼 타구를 때렸다. 한화 2루수 황영묵이 백핸드로 타구를 막아냈지만 타이밍 내로 공을 빼서 송구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결과는 양의지의 내야안타.

하지만 두산은 후속 타자 양석환이 바리아의 초구 슬라이더(137km)를 건드려 땅볼에 그치면서 선행 주자가 아웃됐다. 어이없게 흐름이 끊기는 듯 했지만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재환이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안타를 때렸고, 그 사이 양석환이 3루를 밟아 득점권에 처음으로 주자를 내보냈다.

후속 타자 강승호가 3루 방면의 평범한 땅볼을 쳤다. 한화가 3루->2루->1루로 연결되는 더블플레이를 노렸다. 김재환이 2루에서 아웃됐지만 강승호가 전력 질주 이후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가 되면서 그 사이 홈을 밟은 양석환의 득점이 인정됐다. 두산이 1점을 따라붙는 만회 득점.

두산은 후속 타석 포일로 주자를 다시 2루로 진루시킨데 이어 전민재가 볼넷을 골라내며 2사 1,2루로 추가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조수행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가점을 내진 못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한화의 경기 집중력이 더 앞섰다. 6회 1사 후 김태연과 이재원의 연속 안타로 1.2루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이도윤의 추가 1타점 적시타로 4-1로 점수 차를 다시 벌리며 선발투수 곽빈을 강판시켰다. 이날 경기 전까지 5월 최고의 투구를 펼치며 월간 MVP에 올랐던 곽빈은 결국 6회를 자신의 손으로 마무리하지도 못하고 조기에 마운드에서 내려와야 했다.

두산의 바뀐 투수 정철원을 상대로도 한화 타자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이원석이 무려 9구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 나갔다. 흐름을 잡은 한화는 황영묵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 장진혁의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절묘한 코스의 1타점 적시타로 다시 1점을 뽑아 6-1까지 스코어를 벌리며 달아났다. 두산 선발 곽빈은 자신이 남겨두고 간 주자들이 모두 홈을 밟으면서 자책점이 6점까지 늘었다.

 사진=한화 이글스

반면에 바리아는 6회 말까지 단 79구로 두산 타자들을 1실점으로 막고 성공적으로 자신의 임무를 완수한 이후 7회 구원투수 한승혁과 교체됐다. 한승혁이 7회 안타 허용과 폭투 등에도 위기를 맞았지만 실점하지 않으면서 한화는 승리를 눈앞에 뒀다.

두산에도 남은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8회 말 한화의 3번째 투수 박상원을 상대로 강승호가 안타를 때려 공격의 물꼬를 텄다. 그러나 전민재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이후 조수행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2루 기회서 전다민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결국 후속 타자 이유찬마저 삼진을 당하면서 허무하게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흐름을 탄 한화는 9회 말 등판한 김범수가 안타를 맞기도 했지만 추가실점 하지 않고 경기를 매조졌다.

잠실(서울)=김원익 MK스포츠 기자



MK스포츠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