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4회까지 완벽'...6이닝 1실점 'ML 클래스' 보여준 바리아, 첫 승 보인다

입력
2024.06.11 20:52
하이메 바리아.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하이메 바리아(28·한화 이글스)가 KBO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기대대로 호투로 첫 승 요건을 채웠다.

바리아는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KBO리그 정규시즌 두산 베어스와 맞대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79구만 던지면서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팀의 6-1리드를 지킨 그는 7회 시즌 첫 승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한승혁에게 넘겼다.

바리아는 한화가 수 년간 접촉한 끝에 영입한 '특급' 외인이다. 메이저리그(MLB) 통산 22승 32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했을 정도로 빅리그 경험이 많다. 펠릭스 페냐의 부진과 부상으로 고심하던 한화는 큰 기대를 안고 그를 새 외국인 투수로 영입했다.

지난 5월 수원 KT 위즈전에서 KBO리그 데뷔전을 치렀는데, 당시엔 투구 수 제한을 두고 4이닝 2실점만 소화하고 마무리했다. 실점은 있었지만 구위는 합격점을 받을만한 경기였다. 1회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던 것도 '납득 가능'했다. 당시 몸쪽 낮은 코너로 완벽하게 제구된 슬라이더를 로하스가 통타했을 뿐, 구위나 제구 모두 합격점이었다.

두 번째 등판인 잠실 두산전은 더 훌륭했다. 1회 헨리 라모스와 7구 승부 끝에 1루수 땅볼로 출발한 바리아는 3회 첫 타자 강승호(루킹 삼진)까지 7타자 연속 범타를 이어갔다. 후속 전민재에게 안타는 내줬지만, 조수행을 병살타로 솎아내며 쾌진격을 이어갔다.

그 사이 팀도 넉넉하게 득점을 지원했다. 한화는 3회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만든 데 이어 4회 2루타 3개로 두 점을 추가했다. 3-0 리드를 안은 바리아는 4회에도 삼자 범퇴로 호투를 이어갔다.

5회가 옥의 티였다. 선두 타자 양의지에게 내야 안타를 내준 후 돌연 흔들리기 시작했다. 1사 후 김재환에게 안타를 맞으며 이날 첫 실점 위기에 놓였고, 후속 강승호 타석 때 결국 3루수 앞 땅볼로 한 점을 허용했다. 추가 실점까진 내주지 않았으나 전민재를 볼넷으로 출루시키기도 했다.

11일 두산전에 출격한 하이메 바리아. 사진=한화 제공


완벽까진 아니었지만 공격적 투구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채우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바리아는 이번에도 삼자 범퇴 행진을 이어갔다. 라모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출발한 그는 이유찬을 파울 플라이로 묶었고, 허경민에게도 유격수 땅볼을 유도하며 6이닝 소화를 마무리했다.

총 투구 수 79구. 충분히 7회에도 오를 법 했으나 추가점을 내 6-1까지 달아난 한화는 바리아의 투구를 마감짓기로 하고 불펜을 가동했다.

바리아에겐 한국 무대 첫 승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승리할 경우 김경문 한화 감독의 개인 통산 900승도 이뤄지게 된다. 

경기는 8회 초 현재 6-1 한화 리드가 이어지고 있다.

잠실=차승윤 기자 chasy99@e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삼성 3연승
  • 손호영 무안타
  • 우크라이나 역전승
  • KT 밀어내기 승리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