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하죠" 베이징 영웅 그리고 친정팀 만난 MOON, 감개가 무량하다 [MD잠실]

입력
2024.06.11 18:05


두산 이승엽 감독과 한화 김경문 감독(오른쪽)이 경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한화 이글스




[마이데일리 = 잠실 심혜진 기자]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이 '제자' 이승엽 두산 베어스 감독, 그리고 '친정팀' 두산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한화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과 맞대결을 치른다.

이날 경기는 '사제지간' 이승엽 감독과의 사령탑 지략 대결을 펼칠 전망이라 기대가 모아졌다.

이승엽 감독과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전승 신화로 금메달을 함께 목에 걸었다. 특히 김경문 감독은 당시 이승엽 감독이 4번 타자로서 부진해도 끝까지 믿음을 보낸 '뚝심'을 보였다.

그 결과 이승엽 감독은 일본과의 준결승전과 쿠바와의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홈런을 터뜨리며 승리로 이끌었다.

시간이 흘러 잠실구장에서 사령탑으로 만났다.

김경문 감독은 "전혀 생각을 못했는데 이승엽 감독을 만나니깐 옛날 생각도 나고 너무 반가웠다. 잊혀지지 않는 장면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활짝 웃어보였다.

경기 전 인사를 나눌 때 한참 후배임에도 김경문 감독은 고개를 숙여 예의를 보였다.

김 감독은 "한참 후배지만(웃음)... 이승엽 감독은 선수 시절부터 익히 선수들, 코칭스태프로부터 굉장히 평이 좋았다. 감독 2년차인데 팀을 잘 이끌고 있다. 현장을 떠나있으면서 후배들이 감독으로 잘하고 있는 부분을 체크하면서 더 배워야 겠다는 생각도 했다. 이제 다시 돌아왔으니 한화가 좋은 팀들에게 밀리지 않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는 팀을 만들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이승엽 감독과의 재회도 재회지만 특히 두산과의 만남도 빼놓을 수 없다.

김 감독은 프로야구 출범 첫 해였던 1982년 두산 베어스의 전신인 OB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다. 태평양에서 뛰었던 1990시즌을 제외하고 1991년까지 OB에서 활약했다.

지도자 생활도 두산에서 했다. 특히 감독 데뷔를 말이다. 2004년 두산 지휘봉을 잡으며 감독의 길로 접어든 김경문 감독은 2011시즌 중도 퇴진할 때까지 통산 960경기 512승 16무 432패를 기록했다.

이후 신생팀 NC 다이노스 초대 사령탑에 올라 퇴진한 2018시즌 중반까지 740경기 384승 14무 342패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잊지 못한다. 두산에 있으면 베이징 올림픽 감독도 할 수 있었다. 그때 생각이 나고 팬들도 너무 고바다. 그런데 지금은 두산 보다는 한화다. 두산에서 감사한 건 잊지 않고 있다. 이제 한화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겠다. 지난주 (홈에서) 이기는 걸 하나도 못 보여드리고 왔다. 이번주 첫 경기가 중요하다. 우리 선발 투수들이 괜찮으니 경기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도 전했다.

이날 한화는 황영묵(2루수)-장진혁(좌익수)-안치홍(지명타자)-노시환(3루수)-채은성(우익수)-김태연(1루수)-최재훈(포수)-이도윤(유격수)-이원석(중견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하이메 바리아.

지난 9일 타격 후 옆구리 통증으로 교체됐던 최인호는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대타로 대기한다.



두산 이승엽 감독과 한화 김경문 감독(오른쪽)이 경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한화 이글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형우 최초 1600타점
  • LG 4연패 탈출
  • 강인권 감독 퇴장
  • 수원FC 손준호 영입
  • 바이에른 뮌헨 이토 히로키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