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개인의 문제가 아닌 팀 전체에 민폐 끼치는 것” 최원태의 몸 관리 소홀에 단단히 화난 염경엽 감독 [오!쎈 대구]

입력
2024.06.11 17:32
수정
2024.06.11 20:58
[OSEN=인천, 이대선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6연승을 달렸다. SSG는 8연패 수렁에 빠졌다. LG는 2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SSG와 시즌 8차전 맞대결에서 13-4로 승리했다.경기 종료 후 LG 염경엽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2024.05.29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프로야구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이 화가 단단히 났다. 11일 대구 삼성전 선발로 나설 예정이었던 우완 최원태가 등판 당일 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마운드에 오를 수 없다고 밝혔기 때문. 예상치 못한 부상 악재가 발생한 LG는 최원태 대신 좌완 김유영을 선발로 내세운다. 

최원태는 올 시즌 12경기에 등판해 6승 3패 평균자책점 3.80을 기록 중이다. 삼성을 상대로 2경기 1승 무패 평균자책점 0.84로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LG 구단 관계자는 최원태의 선발 교체 이유에 대해 “오른쪽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껴 (김유영으로) 선발 투수를 교체했다"고 밝혔다. 최원태는 이날 오후 대구 모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고 우측 광배근 미세 손상 진단을 받았다. 오는 12일 구단 지정병원에서 정밀 재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구단 측은 "2차 검진 후 복귀 시점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염경엽 감독은 “오늘 아침에 (최원태의 옆구리가 안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경기 중 다친 것도 아니고 쉬고 나서 아프다는 건 몸 관리를 제대로 안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선수 개인의 문제가 아닌 팀 전체에 폐를 끼친다. 동료들 모두 고생하는데 선수 한 명이 몸 관리를 제대로 못해 모두가 피해를 보게 됐다. 쉬고 나서 아픈 건 도저히 이해하기 쉽지 않다. 한창 분위기가 좋은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었다”고 덧붙였다. 

[OSEN=인천, 박준형 기자] 30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SSG은 앤더슨을, LG은 최원태를 선발투수로 내세웠다.6회말 1사 1루 SSG 이지영의 내야땅볼때 LG 최원태 투수가 포구 실책하며 실점 허용한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4.05.30 / soul1014@osen.co.kr

염경엽 감독은 “아무리 좋게 이야기하려고 해도 좋게 이야기할 수가 없다. 프로 선수라면 스스로 관리해야 하는 거 아닌가. 계속 쫓아다니면서 하나 하나 이야기해야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좌완 김유영은 올 시즌 28경기에 등판해 1승 1패 1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4.18을 기록 중이다. 올 시즌 선발 등판은 처음이다. 삼성과 두 차례 만나 3이닝 2피안타 1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1홀드를 거뒀다. 

염경엽 감독은 “오늘은 불펜 다 써야 한다. 어쩔 수 없다. 김유영이 2이닝을 잘 던져주면 고맙지. 중간 투수가 갑자기 등판하는데 아무나 쓸 수 있나. 그나마 확률이 가장 높은 카드”라고 했다. 

한편 LG는 우익수 홍창기-좌익수 문성주-지명타자 김현수-1루수 오스틴 딘-3루수 문보경-포수 박동원-유격수 구본혁-중견수 박해민-2루수 신민재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what@osen.co.kr
스포키톡 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동선트윈스
    최원태 선수 정말로 싫어했었던 엘팬입니다. 올 시즌 성적으로 제가 최원태 선수에 대한 인식을 많이 바뀌게끔 만들어주셨는데 몸관리도 철저히 잘해주셔서 더욱더 팀에 보탬이 되어주셨으면 합니다 응원합니다.
    10일 전
  • 냐오냠
    화이팅 입니다
    10일 전
  • 우승해보는거야
    아....프로선수는 몸 관리를 잘 해야하는데 너무나도 안타깝네요 엘지트윈스에게는 변수라서 ㅠㅠ
    10일 전
  • 도캐는꽃미남
    원태선수 화이팅.....
    10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프랑스 네덜란드 무승부
  • 삼성 3연승
  • 폴란드 유로 탈락
  • 손호영 무안타
  • 벤탄쿠르 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