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의 새 마무리 주승우, 한 점 차 승리 지키며 잠재력 뽐내

입력
2024.05.17 09:10


키움 히어로즈의 오른손 투수 주승우(24)가 마무리 투수로서 자신의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팀의 한 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6-5로 앞선 9회말, 주승우는 긴장감 넘치는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라 선두 타자 오스틴 딘을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진 볼넷 두 개로 위기에 처했으나, 빈틈없는 투구로 오지환과 문보경을 잇따라 범타 처리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지난달 16일 고척 kt wiz전에서 데뷔 첫 세이브를 기록한 주승우는 이번 승리로 시즌 4세이브(3패)를 달성했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의 세이브는 한 점 차 승리를 지킨 첫 사례로, 그에게 있어 더욱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



경기 후 주승우는 "마무리 투수는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항상 꿈꿔온 보직이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성장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날 나온 볼넷 두 개에 대해 "너무 세게 던지려다 보니 제어가 어려웠다. 차후에는 좀 더 침착하게 투구할 필요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승우의 장점은 이번 시즌 평균 시속 140km 후반대까지 향상된 강력한 직구다. 그는 팀 내 마무리 선배 조상우로부터 "직구가 장점이고, 포크볼도 낮게 떨어질 때 매우 좋다"는 칭찬을 받았다고 전했다.

어린 시절부터 '끝판왕' 오승환(삼성 라이온즈)을 우상으로 삼았다는 그는 "부상 없이 1군에서 전 시즌을 소화할 수 있는 강건한 팔을 가지고 싶다. 그리고 10세이브와 10홀드를 달성하는 것이 다음 목표"라고 야심 차게 밝혔다.

사진 = 연합뉴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