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에만 반복되는 스리피트 논란 "정확한 규정 만들자"...KBO "차기 실행위 공식 안건 상정"

입력
2024.05.14 18:13
10일 광주 SSG-KIA전, 에레디아의 세이프 상황. 티빙 중계 화면 캡쳐


[광주=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IA 타이거즈가 KBO에 스리피트 관련 규정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KIA는 1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갖는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KBO에 보낸 공식 질의 내용과 답변을 공개했다. KIA는 "KBO로부터 스리피트 관련 질의 공문을 보냈고, 이에 대해 '당시 판정에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구단 측은 향후에도 계속 스리피트 위반 관련 판정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판단해, 현장 심판이나 비디오 판독실의 판단에 의한 판정보다는 정확한 규칙(규정)을 만들것을 촉구하였으며, KBO는 추가 공문을 통해 실행위원회 정식 안건으로 상정하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광주 SSG전 8회에 나온 상황이 발단이었다. KIA가 2-1로 앞서던 8회초 1사 1, 2루에서 기예르모 에레디아의 타구가 전상현의 다리를 맞고 그라운드 앞쪽으로 흘렀다. 다시 공을 잡은 전상현이 1루로 공을 뿌렸으나 바운드됐고, 1루수 이우성이 잡았으나 결과는 세이프. KIA는 에레디아가 파울 라인 안쪽 잔디 방향으로 뛴 만큼 스리피트 위반을 했다며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당시 1루심이었던 김성철 심판이 오른손으로 라인을 가리키는 시그널도 있었다. 하지만 1분여 간의 비디오판독 결과 세이프 원심이 유지됐다. 스리피트 수비 방해도 인정되지 않았다.

KIA는 이튿날 공식적으로 KBO에 공문을 보냈다. 항의가 아닌, 공식적인 질의를 위한 공문이었다. 내용은 크게 두가지다. 첫번째는 '세이프' 판정이 이뤄진 것에 대해여, 두번째는 '주심의 손 사인'이다. KIA 구단 관계자는 "에레디아는 명백히 왼쪽으로 달렸다. 전상현이 포구한 이후 송구할때까지도 에레디아는 잔디를 밟고 있는 상황이었다. 에레디아가 파울라인 왼쪽으로 달려 1루 송구를 방해하는 것에 해당하는 것 아니냐는게 우리 구단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7월 KBO가 발표한 스리피트 관련 내용을 참고해도 수비 방해로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파울라인 안쪽으로 뛰는 에레디아. 티빙 중계화면 캡쳐


두번째 문의 사항은 에레디아가 달릴 당시, 김성철 주심의 손동작이었다. KIA 구단 관계자는 "에레디아가 뛸 당시, 주심이 한쪽팔 안쪽으로 들고 있었다. 감독이나 구단은 그게 '스리피트 위반에 대한 시그널'이라고 판단했었다. 그게 어떤 의미였는지 공식적으로 질의했다"고 설명했다.

KIA가 적극적인 액션을 취한 이유는 누적된 불만과 연관지을 수 있다. 지난해에도 스리피트 판정과 관련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범호 감독은 "스리피트 위반이 되는 '방해'가 어떤 방해인지 솔직히 모르겠다. 뛰면서 손을 든다던지, 점프를 한다던지 다른 동작이 있어야만 위반인가. 잔디로 뛰어도 아무 문제가 없다는 걸로 들리기 때문에 뭔가 수정이 돼야 하는 부분이 있을 것 같다. 안쪽으로 뛰는 동작 자체가 방해 동작이라고 보여지는데, 추가 방해 동작이 더 있어야 하나. 우리도 앞으로 기습 번트를 대고 잔디 안쪽으로 뛰어도 문제 없는 것인가. 공을 맞추지 않는 이상은 무조건 주자가 세이프 되는 방향으로 룰이 정해져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맏형 최형우도 이례적으로 인터뷰를 자청해 "자꾸 우리에게 이런 판정이 나온다. 작년에도 제가 '야구가 피구도 아니고 사람을 맞춰야만 인정해주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드러냈었는데, 어제도 같은 상황이다. 주자가 안쪽으로 들어오니까 1루수가 옆으로 한발 빠지면서 뻗질 못한다. 근데 무슨 방해가 안됐다는건지 이해가 안된다. 규정을 명확하게 해야하는데 이랬다 저랬다 하니까 계속 피해를 보는듯 하다. 심지어 다른 팀 선수들조차 '왜 KIA에만 자꾸 이런 일이 생기냐'고 이야기 하더라. 어제 그 장면은 아웃 판정이 났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이범호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5.08/


이에 대해 오석환 심판위원장은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스리피트 라인 위반이라는게, 꼭 파울라인 안쪽으로 뛰었다고 해서 적용되지는 않는다. 심판위원들은 작년 7월 22일에 각 구단에 공문을 냈던 그 내용 그대로 명확하게 숙지를 하고 있다. 잔디 안쪽으로 뛰었다고 해서 (아웃을)줄 수 없는 상황이다. 심판들이 당시 상황을 보고, 플레이에 전혀 방해를 받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정상적인 플레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KIA 구단이 질의한 두번째 내용인 '주심의 손동작'에 대해서는 "그게 스리피트 위반이라는 표시가 아니다. 주자가 안으로 뛰고 있으니까 눈여겨 보라는 표시다. 이걸로 인해 방해를 받았다면 아웃 판정이 났겠지만, 그 동작 자체가 아웃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방해'라는 포인트에 대한 해석이 각자 다를 수 있다. 오석환 위원장은 "애매한데, 이건 저희들에게도 매우 큰 문제가 중요한 사안이다. 그래서 지난 3월 메이저리그 심판들과의 미팅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질의했다. 메이저리그 관계자들도 '스리피트와 관련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서는 우리도 명확하게 답을 줄 수가 없다'고 하더라. 스리피트 위반이라는게 그만큼 애매한 부분이 있다. 우리는 매뉴얼대로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특히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에 대한 판단은 전적으로 심판의 몫이다"라고 했다.

KBO는 KIA의 공문을 수신한 뒤 12일 답변서에서 판정 이유와 함께 문제가 없었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해외 사례 등을 참고해 규정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KIA는 이에 향후 논란 방지를 위해서라도 정확한 규칙을 만들 것을 촉구했으며, KBO는 구단에 추가 공문을 보내 차기 실행위원회 공식 안건 상정의 뜻을 밝혔다.

광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최원태 시즌 6승
  • 문상철 끝내기 홈런
  • SSG 5연패
  • 황인범 리그1 관심
  •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 선수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