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홈런 선두+장성우 싹쓸이 결승타, 이강철 감독 "모든 선수들이 연패를 끊고자 하는 의지 강했다" [MD수원]

입력
2024.05.14 23:01


2024년 4월 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KT-LG의 경기. KT 이강철 감독이 8-7로 승리한 뒤 선발 포수 강백호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수원 박승환 기자] "연패 끊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

KT 위즈는 14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팀 간 시즌 4차전 홈 맞대결에서 7-4로 짜릿한 재역전승을 거두며 길고 길었던 3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이날 KT는 선발 엄상백이 6이닝 동안 투구수 85구,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역투했다. 승리와 연이 닿지는 못했으나,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제 몫을 다해줬다. 그리고 김민수(1이닝 1실점)와 김민(1이닝 1실점)이 연달아 실점했으나, 마무리 박영현이 3점차의 리드를 지켜내며 시즌 네 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장성우가 4-4로 맞선 8회말 2사 만루에서 모든 주자를 쓸어담는 3타점 2루타를 폭발시키며 팀 승리의 선봉장에 섰다. 그리고 1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할 정도로 타격감이 물오른 강백호가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1볼넷 1도루로 펄펄 날아올랐고, 멜 로하스 주니어가 3안타 2득점으로 테이블세터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김민혁이 2안타 1타점 2득점 2볼넷 1도루로 팀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경기가 끝난 뒤 이강철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연패를 끊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 엄상백이 선발로서 자기 역할을 다했고, 불펜 투수들도 최소 실점으로 잘 막아줬다"며 "타선에서는 상위 타선의 집중력이 좋았다. 경기 분위기를 가져오는 3점 홈런을 기록한 강백호의 활약이 돋보였고, 마지막에 장성우의 결승타로 승기를 가져왔다. 선수들 수고 많았고, 응원해 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축구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 선임
  • 다르빗슈 200승
  • 김하성 6호 홈런
  • 여자대표팀 미국 원정 명단
  • 손흥민 10골 10도움 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