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삐 늦추지 않는다" 국민타자의 다짐, 9연승으로 증명! "브랜든, 임무 완벽 수행"[광주 승장]

입력
2024.05.14 21:59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키움의 경기. 6대1로 승리한 두산 이승엽 감독이 브랜든과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5.8/


[광주=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다짐은 허언이 아니었다.

두산 베어스가 선두 KIA 타이거즈까지 무너뜨리면서 9연승에 성공했다. 두산은 1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가진 KIA전에서 8대5로 이겼다. 1회초 강승호의 선제 스리런포, 5회초 김재환의 쐐기 투런포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선발 브랜든 와델(등록명 브랜든)은 6이닝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로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9연승에 성공했다. 시즌전적은 25승19패.

투-타 모두 완벽한 밸런스를 선보였다. 1회초 무사 1, 2루에서 강승호의 스리런포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고, 1점차로 쫓기던 5회초에도 양의지의 적시타와 김재환의 투런포로 격차를 벌렸다. 7회엔 바뀐 투수 윤중현을 두들겨 2점을 뽑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선발 브랜든은 2회말 나성범에 투런포를 허용한 것 외엔 위기라 부를 것 없는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오늘도 타선이 초반부터 집중력을 보여주며 승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 1회 정수빈-허경민 테이블세터가 출루에 성공했고, 강승호가 좋은 스윙으로 홈런을 때려내며 리드를 잡았다"며 "5회 1점차 근소한 스코어에서 리드를 벌린 양의지의 적시타와 김재환의 홈런도 결정적이었다. 7회 타점을 올린 양석환과 라모스도 칭찬하고 싶다"고 돌아봤다. 또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브랜든이 2회를 제외하면 큰 위기 없이 6이닝을 채웠다. 또 한번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자신의 몫을 완벽히 해냈다. 위기 상황에 등판해 단 5구 만에 존재감을 보여준 김택연도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멀리 광주까지 응원 와주신 팬 여러분들의 열띤 응원 덕분에 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광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