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스 2G 타율 8할' 최주환, 열흘 만에 1군 엔트리 복귀…이원석 말소 [잠실 현장]

입력
2024.05.14 19:44
수정
2024.05.14 19:44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초 1사 만루 키움 최주환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때려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1군 엔트리에 변화를 줬다.

홍원기 감독이 이끄는 키움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경기가 없던 13일 투수 전준표와 윤석원, 내야수 이원석의 1군 엔트리를 말소한 키움은 이날 투수 조영건, 내야수 김주형과 최주환을 등록했다.

경기를 앞두고 홍원기 감독은 "이원석 선수는 손목, 손바닥의 통증 때문에 컨디션이 떨어진 상태라 조치를 했다. 전준표 선수는 데뷔 첫 선발 등판이었는데 분명히 좋았던 점도 있었고, 나쁜 점도 있었다. 다음 등판 더 좋아지기 위해서 열흘 뒤에 가능하면 그때를 위해서 재조정의 시간을 갖기 위해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2024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입단한 신인 전준표는 1군에서 12경기 구원으로만 나섰다 지난 12일 대전 한화전에서 데뷔 첫 선발 등판, 3이닝 2피안타 2볼넷 5탈삼진 비자책 2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2회말 키움 이원석이 중전안타를 날린 후 귀루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홍원기 감독은 10경기 타율 0.111을 기록하는 등 고전하다 지난 4일 1군 엔트리에 말소됐던 최주환이 콜업된 부분에 대해서는 "내릴 때 여러 가지 생각이 있었다. 타격감도 안 좋았고, 심리적으로도 뭔가 쫓기는 상태에 있는 것 같더라. 내 생각으로는 열흘 후에 바로 올리고 싶었는데 2군에서의 상황이나 과정도 지켜봐야 했다. 그래도 경기 결과나 모습이 괜찮은 것 같아서 복귀를 시켰다"고 했다.

최주환은 2군으로 내려간 이후 퓨처스리그에서 2경기 타율 0.800으로 좋은 결과를 냈다. 5월 10일과 12일 한화전 두 경기로 표본은 적지만, 달라진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홍 감독은 "2군에서 마음의 안정을 찾고, 기술적인 부분도 다시 한 번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 것 같다. 하루 아침에 좋아질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겠지만 최주환 선수가 우리 라인업에 있는 것과 없는 게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굉장히 힘이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시범경기 기간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던 조영건은 시즌 첫 1군 등록됐다. 홍원기 감독은 "시범경기 부상 회복 이후에 개수를 올리는 과정을 거쳤다. 4~5선발에 문제가 생기면 그 자리에서 해줘야 할 선수로 생각을 해서 콜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키움은 이용규(우익수)~도슨(중견수)~김혜성(2루수)~이주형(지명타자)~최주환(1루수)~송성문(3루수)~김휘집(유격수)~김재현(포수)~김태진(좌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김인범이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초 키움 전준표가 역투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유도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