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이닝 노히트→5이닝 무실점. 9이닝에 볼넷이 1개뿐... 김진욱이 달라졌다. 1군 선발 오를까[SC 퓨처스]

입력
2024.05.14 15:18
롯데 자이언츠 김진욱. 스포츠조선DB


롯데 자이언츠 김진욱. 스포츠조선DB


20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 KT의 경기. 6회말 2사 1, 2루 김진욱이 투구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3.6.20/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롯데 자이언츠 김진욱이 선발로 안착하고 있다.

김진욱은 창원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서 선발등판해 5이닝 동안 4안타 무4사구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9일 KT 위즈와의 더블헤더 1차전서 4이닝 무안타 1볼넷 무실점의 노히트에 이은 2경기 연속 무실점이다.

1회말 선두 한석현을 2B2S에서 6구째 루킹 삼진을 뺏어낸 김진욱은 2번 배상호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했지만 3번 최보성을 3루수앞 병살타로 처리하고 가볍게 1회를 넘겼다.

소한빈의 투런포로 2-0으로 앞선 상태에서 2회말 마운드에 오른 김진욱은 더욱 힘을 냈다. 4번 김범준을 루킹 삼진, 5번 박한결도 루킹삼진, 6번 한재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3-0으로 앞선 3회말엔 2사후 9번 박인우에게 2루수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한석현을 초구에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내고 위기없이 끝냈다.

4회말에 첫 위기가 찾아왔다. 1사후 최보성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한 김진욱은 김범준을 3구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박한결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2사 1,2루로 이날 처음으로 주자를 득점권에 보냈다. 하지만 침착했다. 6번 한재환이 4구째 친 타구를 자신이 직접 잡아 1루로 던져 3아웃.

5회말엔 실책으로 타자들이 출루하며 멘털이 흔들릴 수도 있었지만 침착하게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1사후 8번 신용석의 타구를 3루수가 제대로 잡지 못하는 포구 실책을 했다. 그러나 김진욱은 박인우를 우익수 플라이, 한석현을 3루수앞 땅볼로 처리하고 5회까지 무실점으로 끝냈다.

5회까지 투구수가 81개. 5-0으로 앞선 6회말 이인복으로 교체됐다.

김진욱은 올시즌 불펜 투수로 준비를 했으나 시범경기 때 들쭉날쭉한 제구력으로 인해 선발로 보직을 바꿨다. 1이닝만 던지는 불펜 투수가 등판했을 때 제구 난조로 볼넷을 내줬을 때 오히려 팀에 안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선발이 더 낫다는 코칭스태프의 판단이 있었다.

퓨처스리그에서 꾸준히 선발로 나서고 있는 상황. 첫 선발 등판이었떤 4월 5일 삼성전에선 4이닝 8안타 2볼넷 1사구 1삼진 7실점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11일 두산전에선 5이닝 3안타 2볼넷 6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18일 KT전서 4⅓이닝 6안타 4볼넷 1삼진 3실점으로 제구가 좋지 않기도 했지만 재정비를 거치고 나선 9일 KT전에선 4이닝 무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의 노히트 피칭을 했고, 곧이은 등판에서 또한번 5이닝 무4사구 무실점의 안정된 피칭을 하면서 좋아진 모습을 보였다.

퓨처스리그에서 안정된 피칭을 이어가는만큼 1군에서 선발 기회를 얻을 수도 있을 듯 하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물병 투척 관중 출입 금지 징계
  • 아탈란타 유로파리그 우승
  • 콤파니 뮌헨 감독 구두 합의
  • 댈러스 1차전 승리
  •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