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준 수석코치되다. 염갈량 옆에서 본격 감독 수업 받는다. 김정준 수석은 2군 감독, 서용빈 2군 감독은 전력강화 코디네이터로 승격[공식발표]

입력
2024.05.13 10:36
수정
2024.05.13 10:40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KT의 한국시리즈 1차전. LG 이호준 코치가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3.11.07/


LG 염경엽 감독과 김정준 수석코치가 경기중 대화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28/


LG 서용빈 2군 감독이 신년 인사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LG 트윈스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가 5연승을 달리는 가운데 코칭스태프 보직 변경을 단행했다.

전력강화 코디네이터에 서용빈 2군 감독을 승격시키고, 김정준 수석코치가 2군 감독을 맡게 됐다. 또 새롭게 퀄리티 컨트롤 코치로 활약했던 이호준 코치가 새로운 수석 코치로 염경엽 감독을 보좌하게 된다.

LG는 이에 대해 "미래 자원 육성 강화를 목적으로 한 보직 변경"이라고 밝혔다.

LG는 김재현 전력강화 코디네이터가 새롭게 SSG 랜더스 단장으로 선임되면서 비운 자리를 공석으로 두고 있었다. 올시즌 LG로 돌아온 서용빈 2군 감독이 이 자리를 채우면서 전체적인 팀 전력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했다.

LG 차명석 단장은 "김재현 코디네이터께서 SSG 단장으로 가시면서 공석이 됐고, 우리 팀이 오랫동안 강팀이 되기 위해선 육성이 필요하고 그러기 위해선 꼭 필요한 자리라 누굴 모실지 고민을 했었다"며 "서용빈 2군 감독이 그동안 팀을 이끌어오며 선수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어 전력강화 코디네이터로 선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호준 코치는 본격적으로 염경엽 감독 옆에서 감독 수업을 받게 된다. 이 코치는 지난해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SSG 랜더스 감독 후보로 알려졌다. 한국시리즈 우승 이후 최종 면접까지 봤지만 SSG는 이숭용 감독을 선임했다. 이에 LG는 이제 감독 후보에 오른 이 코치에게 퀄리티 컨트롤 코치라는 새로운 보직을 맡겼다. NC 다이노스 시절부터 타격 코치만 했던 이 코치에게 타격 뿐만 아니라 투수, 수비, 주루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 그러면서 이 코치와 함께 타자들을 지도했던 모창민 보조 타격코치를 메인 타격 코치로 올려 LG의 타격 기조가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타격 뿐만 아니라 넓은 시야로 다른 분야도 볼 수 있도록 했지만 이제 수석 코치가 되면서 보다 더 유기적으로 염 감독을 보좌하면서 전 분야를 컨트롤할 수 있게 됐다.

김정준 2군 감독도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게 된다. 그동안 데이터 코치를 주로 맡았던 김 감독은 지난해 LG에 오면서 수석 코치로 염 감독과 함께 29년 만에 우승을 이끌었다. 차 단장은 "2군 감독에 대해선 염 감독님과 상의를 했는데 김 수석코치가 2군 감독을 하면 소통이 더 잘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 결정이 난 상황인데 팀 성적이 그리 좋지 않아 보직 변경이 자칫 성적 때문으로 비칠까봐 기다리고 있었다"며 성적과는 무관한 인사 이동임을 밝혔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1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댕댕이트윈스
    아쉽지만 김정준 코치님도 감독 뜻이 있으셨기에 김호준 코치님과 윈윈이 되는 결정 아닐까 싶네요.
    5일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여자배구 VNL 30연패
  • 정우영 1골 1도움
  • 이마나가 무실점
  • 이재성 마인츠 잔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