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재단, 희귀난치병 환아 10명에게 장학금 1억원 전달

입력
2024.05.13 10:09


12년 만에 KBO리그로 복귀한 류현진이 설립한 ‘류현진재단’이 희소난치병 환아 10명에게 장학금 1억원을 전달했다.

류현진재단은 13일 “희귀난치질환으로 하루하루 고통받으며 병마와 싸우느라 교육적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어린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가정 형편이 어려운 10명을 선정해 치료와 교육을 병행할 수 있도록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재단 이사장 류현진은 “희귀난치병은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치료가 굉장히 어렵고, 치료도 한정적이라 대부분 평생 병마와 싸우게 된다는 걸 알게 됐다”며 “장기적인 치료와 입원으로 인해 학업이 단절되는 경우도 있고, 언어, 인지, 심리 등 특수 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교육받지 못하는 환아들이 많아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으로 장학금을 지급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힘들고 긴 치료를 이겨내야 하는 환아들에게 꾸준히 도움을 줄 수 있는 장학사업을 매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재단은 희귀난치병 환아 장학생을 선정하는 데 도움을 준 ‘메이크 어 위시 코리아’ 측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레버쿠젠 무패 우승
  • 이재성 마인츠 잔류
  • 맥키넌 끝내기홈런
  • 김민재 결장
  • 이승엽 감독 100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