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투의 품격' KIA 양현종 "의미 있었다, 많은 이닝이 목표" [주간 MVP]

입력
2024.05.13 07:30
지난 1일 광주 KT전에서 선발 등판, 개인 통산 9번째 완투승을 따낸 양현종. KIA 제공


양현종(36·KIA 타이거즈)은 '양현종'이었다.

양현종은 지난 1일 광주 KT 위즈전에 선발 등판, 아웃카운트 27개를 모두 책임졌다. 최종 기록은 9이닝 8피안타 1실점(비자책). 올 시즌 프로야구 첫 완투이자 2019년 9월 11일 이후 1694일 만에 거둔 개인 통산 9번째 완투승(완투패 총 5번)이었다. 조아제약과 본지는 양현종을 5월 첫째 주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 그는 "정말 오랜만에 주간 MVP를 수상한 거 같다. 뜻깊은 상이라 생각한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KBO리그에서 완투는 귀하다. 지난 시즌에는 토종 선발 투수의 '규정이닝 완투'가 전혀 없었다. 양현종은 "(개인적으로) 5년 만의 완투여서 의미 있었다. 물론 운이 따라 주었기 때문에 가능한 기록이기도 하다"며 "타자들이 득점 지원(9점)을 넉넉히 해줬고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와 투구 수(102개) 관리가 잘 됐다. 오랜만의 완투라 더 남다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난 1일 광주 KT전에서 완투승을 따낸 양현종이 포수 한준수와 포옹하고 있다. KIA 제공


일회성 호투가 아니다. 양현종의 시즌 성적은 12일 기준 3승 1패 평균자책점 2.66이다. 야구통계전문업체 스포츠투아이에 따르면, 그의 직구 평균 구속은 139.7㎞/h(2023시즌 141.8㎞/h)로 빠르지 않다. 구속이 아직 정상 궤도에 오르지 않았지만 노련하게 타자를 상대한다. 양현종은 "직구 스피드가 떨어진 건 사실이다. 직구에 대한 자신감도 떨어져 변화구 구사율이 올라간 것 같다"며 "더 예리하게 던지려고 컨트롤에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KBO리그는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Automatic Ball-Strike System)이 도입돼 적지 않은 선수가 혼란을 겪고 있다. 일찌감치 커브가 유리할 거로 전망한 양현종은 순조롭게 적응하고 있다. 그는 "던져보니 (커브가 유리한 게) 맞는 것 같다. ABS는 상황이 어떻든 양 팀에 동일한 기준으로 판정하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 팀 선수들 모두 잘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4 KBO리그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2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KIA 선발 양현종이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2024.04.25/


선두 KIA는 우승에 도전한다. 팀의 간판인 양현종은 "항상 그래 왔듯이 많은 이닝을 던지는 것이 목표다. 승리 기록은 운이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선발 투수로 나와 긴 이닝을 던져야 팀에 더 좋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닝을 더 신경쓰고 있다. 그게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
  • 허미미 세계선수권 금메달
  • 리버풀 슬롯 감독 부임
  • 페디 시즌 첫 패
  • 김민재 시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