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메이커' 황성빈의 심경 고백 "조심하겠다. 너무 미워하지 않으셨으면" [부산 현장]

입력
2024.04.19 21:43
수정
2024.04.20 00:06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초 1사 1루 롯데 레이예스 내야 안타 때 2루 주자 황성빈이 득점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18/


[부산=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저를 너무 미워하지 않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이 '야구'로 확실히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황성빈은 1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멀티히트에 볼넷까지 3출루 경기를 하며 4대3 역전승을 이끌었다. 특히 7회 3루타가 결정적이었다. 6회까지 무수한 찬스를 잡고도 득점에 실패하며 어려운 경기를 했던 롯데는, 황성빈의 1타점 3루타로 막혔던 혈이 뚫렸다. 롯데는 이어진 상대 포일에 정훈의 역전 결승타가 터지며 힘겹게 경기를 가져왔다. 8연패 후 2연승.

황성빈은 최근 KBO리그 최고의 이슈 메이커로 떠올랐다. 굳이 단어로 얘기하자면 상대를 자극하는 '깐족' 플레이로 이슈를 만들어내고 있다. 18일에도 LG 트윈스 투수 켈리와 신경전을 벌였다. 양팀의 벤치클리어링을 유발했다. LG전 뿐 아니라 작년부터 상대와의 마찰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그 때마다 황성빈은 "최선을 다해 내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1회초 1사 1루 롯데 황성빈이 도루 타이밍을 노리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18/


이날은 전혀 문제가 없었다. 정확한 컨택트 능력과 빠른 발을 유감 없이 발휘했다. 황성빈은 3루타 장면에 대해 "상대 외야가 수비를 많이 당겨 최대한 세게 잡아당겨보자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우리가 연패 기간 계속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지는 경기가 이어졌다. 오늘 같은 경우는 지고 있는 상황에서 뒤집고 그 점수를 지켰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성빈은 이어 "내가 3루타를 쳤을 때 2-3이었지만, 분위기는 넘어왔다고 생각을 했다. 레이예스 형이 어떻게든 나를 홈에 불러들여줄거라 생각했는데, 상대 실수로 쉽게 점수가 들어왔다. 여기에 감독님이 퇴장을 불사하시고 어필을 해주셔서, 선수들이 더 뭉쳤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은 비디오 판독 결과에 항의하고 퇴장을 당했는데, 공교롭게도 김 감독 퇴장 후 정훈의 역전 결승타가 터졌다.

황성빈은 자신의 플레이가 이슈가 되는 것에 대해 "나는 그냥 경기에 집중하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매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다. 다만 상대팀에 오해를 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도 맞는 것 같다. 나를 너무 미워하지 않아주셨으면 한다. 어제 LG와의 경기도 파울과 상관 없이 그저 열심히 뛴 것 뿐이다. 상대를 자극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부산=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오재일 트레이드
  • 한화 3연승
  • SSG 7연패
  • 토트넘 베르너 임대 연장 협상
  • 포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