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거짓모의 심판 철퇴. 이민호 심판 계약해지, 문승훈 심판 3개월 정직후 추가 조치, 추평호 심판 3개월 정직[공식발표]

입력
2024.04.19 17:41
수정
2024.04.19 17:45
문승훈 주심과 이민호 심판 조장 등이 모여 의논하고 있는 장면. 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쳐


14일 NC-삼성전 3회말 2사 1루서 NC 이재학이 삼성 이재현을 상대로 1B에서 2구째를 던졌을때의 장면. 중계화면상의 스트라이크존에 스트라이크로 표시돼 있다. 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쳐


14일 NC-삼성전 3회말 2사 1루서 NC 이재학이 삼성 이재현을 상대로 1B에서 2구째를 던졌을때의 장면. 중계화면상의 스트라이크존에 스트라이크로 표시돼 있다. 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쳐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BO가 28년차 심판인 이민호 심판위원을 계약해지 했다.

KBO는 19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14일(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삼성 경기 중 ABS 판정 관련 실수 및 부적절한 언행으로 리그 공정성을 훼손한 심판위원 3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

오랜 시간 동안 회의를 한 결과 인사위원회는 당시 심판 팀장으로 거짓말을 주도했던 이민호 심판위원은 계약해지 하기로 했고, 당시 주심이었던 문승훈 심판위원은 규정이 정한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하며, 정직이 종료 되면 추가인사 조치 하기로 했다. 또 3루심이었던 추평호 심판위원은 정직 기간 최대 기간인 3개월 정직(무급) 징계를 내렸다.

KBO는 이번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해, 인사위원회를 개최했고 위와 같이 징계를 확정했다.

사건은 지난 14일 대구 NC 다이노스-삼성 라이온즈전 3회말 2사 1루서 이재현 타석 때 일어났다. NC 선발 이재학이 1S에서 2구째 던진 공이 ABS에는 스트라이크였는데 문승훈 주심이 볼이라고 선언한 것.

3B2S에서야 NC 강인권 감독이 그라운드로 나와 항의하면서 알려졌다. 심판진은 4심 회의를 했고 이민호 심판 팀장이 마이크를 들고 "심판에게 음성에 전달될 때는 볼로 전달됐다. 그렇지만 ABS 모니터를 확인한 결과 스트라이크로 판정됐다"라고 ABS의 오작동 가능성을 알렸다.

그런데 4심 회의 내용이 중계 방송에서 나왔고 모두가 믿을 수가 없었다.

처음에 이민호 팀장은 "안들렸으면 안들렸다고 사인을 주고 해야되는데 넘어가버린 거잖아"라고 문제점을 말하더니 "도루할 때 음성에는 볼로 나왔는데 모니터에는 스트라이크로 찍혔어. 근데 또 그 다음에 1구를 던졌는데 뒤늦게 어필을 한거잖아. 지나간거니까 지나간 걸로 해야지. 확인 부탁한다고 해"라며 2루심을 규정 확인을 위해 심판실로 보냈다.

그 뒤에 이민호 팀장은 이어폰을 끼는 문승훈 주심과 추평호 3루심에게 "이렇게 하세요.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우리가 빠져나갈… 그거 밖에 없는 거예요. 음성은 볼이야. 알았죠"라고 했다. 문승훈 주심이 "지직거리고 볼 같았다"라고 말하자 이민호 팀장은 "같았다가 아니라 볼이라고 나왔다고 그렇게 하시라고. 우리가 안깨지려면 일단 그렇게 하셔야 돼요. 그리고 볼로 넘어갔는데 나중에 모니터를 보니까 이렇게 됐다고…"라고 했다.

ABS상황실 담당자는 당시 스트라이크라는 ABS 콜을 들었다고 했다.

이 사건이 커지면서 KBO는 발빠르게 사태 진화에 나섰다. 15일 이민호 심판 팀장과 문승훈 추평호 심판 위원에 대해 직무 배제를 결정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보통의 오심이라면 상벌위원회에서 제재를 하지만 KBO는 이번 사건은 상벌위원회의 범위를 벗어났다고 판단했다.

그리고 인사위원회 결과 이민호 심판 위원과는 더이상 함께 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4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트윈스짱
    계약 해지 1 명 정직 2 명
    1달 전
  • 안타김강민
    걍 다같이 심판자격 박탈하시는게..
    1달 전
  • 슥슥슥싹
    손바닥으로하늘을가려라
    1달 전
  • 슥슥슥싹
    변명에 여지는없다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오재일 트레이드
  • 한화 3연승
  • SSG 7연패
  • 토트넘 베르너 임대 연장 협상
  • 포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