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으로서 미안하다" 5연승 직후, 꽃 감독은 선수단에 고개를 숙였다...왜?[대전 승장]

입력
2024.04.13 18:20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KIA 이범호 감독이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대전=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4.13/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힘겹게 5연승에 성공한 KIA 타이거즈 이범호 감독은

KIA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11대9로 이겼다. 선발 양현종이 6이닝 2실점 쾌투를 펼친 뒤 마운드를 이어 받은 불펜이 무너지면서 위기에 빠졌으나, 3회 6득점 빅이닝을 만드는 등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하면서 11득점을 만든 타선의 힘을 앞세워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IA는 5연승에 성공했고, 시즌전적 13승4패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중반까지만 해도 KIA가 무난하게 승리하는 수순을 밟았다. 7회초까지 11-2로 앞선 KIA는 이어진 수비에서 선발 양현종에 이어 김사윤을 등판시켰고 백업 야수들을 내보내면서 주전 체력 안배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김사윤이 2사후 위기에 빠졌고, 구원 등판한 윤중현도 승계 주자 실점을 막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스리런포까지 허용하면서 9점차 리드가 2점으로 줄었다. 결국 필승조 전상현 최지민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이 감독은 경기 후 "야수들이 초반에 점수를 많이 내줘서 위기가 있었음에도 승리할 수 있었다"며 "무사 만루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전상현 선수를 특히 칭찬하고 싶고, (마무리 투수가 쉬는 상황에서) 불펜 투수들도 리드를 끝까지 잘 지켜줬다"고 평했다. 이어 "선수들이 힘든 경기를 하게 해서 감독으로서 미안하게 생각한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선수단에게 모두 고맙다"며 "연이틀 원정 경기에서 큰 응원 보내주신 팬들에게도 항상 감사 드리고, 내일까지 분위기를 이어가 꼭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스포키톡 6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 haru72
    쉽게 가려다 식겁한 경기.ㅠㅠ
    1달 전
  • 삼쾌
    땀나는 경기였다 ㅎ
    1달 전
  • 둘리님
    한화 끈질기네 끝까지 안심말라 오늘 바짝 쫄렸다 기아지면 스트레스 받아 잠 못잤을거다 어휴 휴어ㅠㅠㅠ 어제 경기 진짜 더렵게했음 점수차이난다고 방심하면 당한다 한화 끈질긴 팀이니 어설픈중간계투 넣지마라 완전 동내북이다ㅠㅜㅠ

    1달 전 수정됨

    1달 전
  • omega72
    범호감독아 오늘 땀좀 뺏재? 그래서 호랑이는 토끼 한마리를 잡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하는기라ㅎㅎ
    1달 전
  • 루드비히반
    전상현 정해영 잘한다고 주구장창 내다가 체력 떨어지면 혹사니 뭐니 욕할거면서
    1달 전
실시간 인기 키워드
  • 박병호 오재일 트레이드
  • 한화 3연승
  • SSG 7연패
  • 포항 1위
  • 문상철 4안타 5타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