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염경엽 감독이 보장한 기회, 생애 첫 끝내기로 보답한 구본혁

입력
2024.04.05 01:26
수정
2024.04.05 01:26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NC와 LG 경기. LG 구본혁이 연장 11회 1사 2,3루서 끝내기 안타를 날리고 물세례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은 "구본혁이 올 시즌 기회를 많이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구본혁은 사령탑의 기대에 끝내기 안타로 보답했다. 

LG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11회 말 구본혁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8-7로 이겼다. 주중 3연전을 2승 1패의 우세 시리즈로 장식한 LG는 시즌 6승 4패 1무를 기록, 공동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사진=LG 제공


끝내기의 주인공은 구본혁이었다. 

연장 10회 초 대수비로 들어온 구본혁은 이날 연장 11회 말 첫 타석을 맞았다. 1사 2, 3루 끝내기 상황. 구본혁은 NC 이준호의 시속 139km 투심을 받아쳐 빗맞은 뜬공 타구를 만들었다. 그런데 코스가 절묘했다. 1루수 키를 넘어 우측 라인선상 안쪽에 떨어졌다. 3루 주자 홍창기가 여유 있게 홈을 밟았고, 구본혁은 두 팔을 벌려 환호했다. 데뷔 첫 끝내기의 순간이었다. 

구본혁은 염경엽 감독이 꼽는 내야 백업 1순위다. 2019년 LG 2차 6라운드 55순위에 지명된 구본혁은 입단 첫해부터 수비력 검증을 마쳤다. 2018~2020년 LG 지휘봉을 잡은 류중일 전 감독이 구본혁을 신인 시절부터 백업 내야수로 기용했을 정도였다. 구본혁은 2019~2021년 57경기-125경기-123경기에 출전했다. 이후 상무 야구단에서 복무한 뒤, 지난해 11월 전역했다. 

염 감독은 올 시즌 구본혁의 활용 폭을 좀 더 넓혀갈 계획이다. 염경엽 감독은 "오지환과 문보경, 신민재의 컨디션이 안 좋거나 타격 페이스가 떨어져 있을 때 (구)본혁이를 넣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오지환과 문보경, 신민재 등 주전 내야수가 왼손 타자여서 오른손 타자 구본혁의 기용폭을 확대시키려는 부분도 있다.  

이런 구상은 구본혁의 타격 기량이 이뤄졌기에 가능하다. 구본혁은 지난해까지 통산 305경기에 출장했지만 238타석 소화에 그칠 만큼 타격이 약한 편이었다. 통산 타율이 1할대였다. 그러나 상무 야구단에서 타격 기술이 향상돼, 자신감을 얻고 LG에 돌아왔다.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NC와 LG 경기. LG 구본혁이 연장 11회 1사 2,3루서 끝내기 안타를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구본혁은 경기 뒤 "꿈에 그리던 (끝내기) 장면이 나왔다. 예전에는 이런 찬스에서 절대 타석에 서지 못하는 선수였는데 오늘 기회를 얻은 점이 기쁘다"고 했다. 수비형 내야수였던 그는 상무 야구단 전역 후 올 시즌 타율 0.385(13타수 5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올 시즌 확실히 타격에 자신감이 생겼다"고 힘주어 말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이영준 멀티골
  • 두산 3연패 탈출
  • KCC 플레이오프 3차전 승리
  • 김태형 감독 퇴장
  • ABS 논란 심판 중징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