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꿨던 장면은 아니지만” 생애 첫 끝내기 안타 맛본 구본혁… 출발이 좋다

입력
2024.04.05 00:01
LG 구본혁이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들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행운의 안타만 나와도 좋아라 했었는데…”

프로야구 LG의 내야수 구본혁이 생애 첫 끝내기 안타의 짜릿한 맛을 봤다.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NC와의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팀간 3차전 맞대결에서 11회말 8-7을 만드는 결승타를 때려냈다. 구본혁 커리어에 처음 찾아온 끝내기 안타였다.

양 팀 선발 디트릭 엔스(LG)와 김시훈(NC)이 모두 무너지면서 타격전으로 진행됐던 경기다. 주고받는 점수 속에 7-7 균형이 7회초부터 계속됐다. 지루한 헛심 공방의 연속, 그 끝에 구본혁이 섰다.

11회말, LG가 NC 7번째 투수 이준호에게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밥상이 차려졌다. 4타점으로 폭발하던 오스틴 딘이 뜬공으로 물러났고, 기회가 구본혁에게 향했다. 2B2S에서 만들어낸 타구가 오묘하게 우측 허공을 가르기 시작했다. 우익수 박건우와 2루수 박민우가 내달렸지만, 아무도 잡을 수 없는 텍사스 안타였다. 그렇게 구본혁은 생애 처음으로 동료들로부터 차갑지만 기분 좋은 물세례를 받을 수 있었다.

LG 구본혁이 끝내기 안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그아웃에서 만난 그의 표정은 해맑았다. 그는 “예전에는 이런 기회에 절대 나가지 못하는 선수였는데, 나갈 수 있다는 것만으로 기뻤다. 그래서 더 멋있게 치고 싶었다. 꿈에 그리던 장면이 있었는데, 행운의 안타로 이렇게 돼 기분은 별로 안 좋다”며 미소 지었다.

그의 말대로, 승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타석에 ‘구본혁’이 섰다는 것만으로 LG 팬들은 감회가 새롭다. 수비에서만큼은 재능을 보였지만 방망이가 받쳐주지 않으면서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던 그였기 때문이다.

구본혁은 “예전이었으면 감독님이 대타를 쓰시거나, 스퀴즈 번트를 대지 않았을까 싶다”며 “행운의 안타만 나와도 좋아라 하던 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자신감이 붙다 보니까 좋은 타구도 날리고 싶어진다”고 웃었다.

사진=LG트윈스 제공


2021시즌을 마치고 지원해 합격한 상무에서 군생활을 마치고 올 시즌에 본격적인 복귀를 알렸다. 이전과 달리 타구 질이 확연히 좋아지면서 내야 백업이 필요한 염경엽 감독의 손도 자꾸 그를 향한다. 구본혁은 “상무에도 잘 치는 사람들이 많았다. 공통점을 찾아보려고 했는데 그게 바로 하체 이용이더라. 그걸 가져와 연습을 많이 하다 보니까 군대에서도 타격에 자신감이 붙었다. 그게 나와서도 이어지는 것 같다”는 비결을 밝혔다.

1루를 제외한 내야 전 포지션 수비가 가능하다는 장점까지 붙어있는 카드다. 앞으로 그를 볼 일이 더 많을 수밖에 없다. 그는 “내야 위치마다 공 오는 방향이 다르다. 수비 연습 양도 더 많아지는 만큼 신경 써야할 부분이 늘었다”며 “무엇보다 타격이 되지 않았으면 나갈 기회가 많이 없었을 거다. 타격 연습 더 많이 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김민우 자진 강판
  • KIA 한화
  • 김하성 시즌 2호 홈런
  • 이정후 첫 도루
  • 서울 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