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선 클러치 본능, 꽃감독 얼굴에 '웃음꽃' 피다..."높은 집중력 보여줬다" [수원 현장]

입력
2024.04.04 23:44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지수 기자) 이범호 감독이 이끄는 KIA 타이거즈가 투타의 조화 속에 2연승을 질주했다.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기고 단독 2위 자리도 사수했다.

KIA는 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6-3으로 이겼다. 전날 6-3으로 KT를 꺾은 기세를 몰아 이틀 연속 승전고를 울렸다.

KIA는 이날 승리로 시즌 7승 2패를 기록, 1위 한화(8승 2패)에 0.5경기 차 뒤진 2위를 유지했다. 지난주 광주에서 롯데 자이언츠(2승), 잠실에서 두산 베어스(2승 1패)에 연이어 위닝 시리즈를 챙겼던 가운데 이번주 주중 3연전도 위닝 시리즈로 장식했다. 

KIA는 2회초 최원준의 2타점 적시타, 박찬호의 1타점 적시타로 게임 초반 리드를 잡았다. KT가 강백호를 앞세워 3-2까지 쫓아왔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6회초 김선빈의 2타점 2루타로 5-2로 달아난 뒤 7회초 소크라테스의 솔로 홈런으로 승기를 굳혔다.

KIA는 7회말 수비에서 강백호에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기는 했지만 계속된 2사 1·3루에서 최지민이 박병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추격 흐름을 끊어놨다. 



KIA 선발투수 이의리는 5이닝 6피안타 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2024 시즌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다. 최고구속 151km를 찍은 직구와 낙차 큰 커브, 주무기인 슬라이더에 체인지업까지 다양한 변화구를 섞어 던지며 KT 타선을 최소 실점으로 막아냈다.

KIA 불펜도 KT의 추격을 효과적으로 잠재웠다. 특히 6-3으로 앞선 8회말 전상현, 9회말 정해영이 연이어 삼자범퇴로 KT 타선을 막아내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KIA는 리드오프 박찬호가 5타수 3안타 1타점 1도루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해줬다. 소크라테스 브리토는 2024 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 올리고 타격감을 조율했다.

최형우 4타수 2안타 1득점, 김선빈 3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 서건창 4타수 1안타 1득점, 최원준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 1볼넷 등 주축 타자들도 나란히 맹타를 휘둘렀다.



이범호 KIA 감독은 경기 종료 후 "타자들이 찬스 상황에서 집중력이 돋보였다. KT 선발투수 쿠에바스를 맞아 어려운 경기를 많이 했었는데 오늘 경기에서는 찬스마다 타자들이 집중력을 발휘해 주면서 득점으로 연결하는 모습이 좋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범호 감독은 이어 "상하위타선에서 고르게 타점이 나오면서 위닝 시리즈를 만들 수 있었다"며 "2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최원준이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추가점이 필요했던 6회초 찬스에서 김선빈의 적시타도 팀 승리에 큰 보탬이 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범호 감독은 KIA 투수들을 향해서도 높은 평가를 내렸다. 선발투수 이의리를 비롯해 장현식, 최지민, 전상현, 정해영으로 이어지는 필승조의 릴레이 호투를 치켜세웠다.

이범호 감독은 "마운드에서는 이의리가 5이닝을 책임져주면서 자신의 몫을 다 해줬다"며 "장현식이 1⅓이닝을 완벽하게 투구해 준 부분도 칭찬해 주고 싶다. 그리고 이어진 필승 계투진이 오늘도 든든하게 팀 승리를 잘 지켜줬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끝까지 함께 해 준 팬분들께 감사드린다. 삼성과의 광주 홈 주말 3연전도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KIA는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의 좋은 흐름을 안방 광주에서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외국인 투수 윌 크로우를 앞세워 삼성과의 주말 3연전 기선 제압을 노린다. 삼성에게 지난해 상대 전적에서 11승 5패로 강했던 면모를 올해도 이어갈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삼성은 4일 대구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1-10 완패를 당했다. 개막 2연전 승리 후 7연패의 수렁에 빠져있다. 외국인 투수 레예스가 연패 스토퍼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사진=수원, KIA 타이거즈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스포키톡 새로고침
로그인 후 스포키톡을 남길 수 있어요!
첫 번째 스포키톡을 남겨주세요.
실시간 인기 키워드
  • 팔머 4골
  • KCC 1차전 승리
  • 오심 은폐 심판 직무 배제
  • 뮌헨 나겔스만
  • 레버쿠젠 분데스리가 우승